고려대, 줄기세포 유전자 조작 가능한 신기술 개발

조선비즈
  • 김윤수 기자
    입력 2020.10.14 10:08

    정아람 교수팀, 유전자 조작 물질 세포 내 전달 효율 높이는 미세유체 칩 개발

    미세유체 칩 모식도(A)와 유전자 조작 물질의 세포막 투과 과정(A의 가운데), 형광 물질이 실제로 전달된 세포 사진(B)./고려대 제공
    국내 연구진이 줄기세포의 유전자를 고효율로 조작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

    고려대는 정아람 바이오의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유전자 편집과 조작을 위한 미세유체 칩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성과는 국제 학술지 ‘에이시에스 나노(ACS Nano)’에 지난 9일 게재됐다.

    줄기세포는 ‘형질전환’이라는 유전자 조작 과정을 통해 원하는 세포로 바뀔 수 있어 난치병 치료제 개발에 활용되고 있다. 줄기세포의 유전자를 바꾸려면 유전자 조작 물질을 세포 안에 집어넣어야 한다. 일반 세포의 경우 전기를 이용해 세포막에 구멍을 내거나 세포를 감염시키는 무해한 바이러스를 전달체로 삼아 유전자 조작 물질을 세포 안에 넣을 수 있다. 줄기세포는 수명이 비교적 짧아 이같은 방법은 효율이 낮은 상황이다.

    연구팀은 이를 해결할 미세유체 칩을 만들었다. 칩 안에는 유전자 조작 물질이 흐를 수 있는 미세한 통로가 있다. 칩은 줄기세포를 잡아늘려 세포막 사이의 빈틈을 만든 후, 통로를 통해 흘러들어오는 유전자 조작 물질을 세포 안에 집어넣는다. 차세대 항암 치료에 쓰이는 면역 세포의 형질전환도 가능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이 방법으로 1분에 100만개 이상의 세포를 형질전환시키는 데 성공했다. 정 교수는 "기존보다 높은 효율"이라며 "줄기세포 치료 연구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