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격리해도 한국 오면 돈 벌어"…韓·中 하늘길 열리자 되돌아온 중국인

조선비즈
  • 김우영 기자
    입력 2020.10.14 07:02

    국내 입국 중국인 4685명→1만7638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발길이 끊겼던 중국인들이 다시 돌아왔다. 최근 중구 롯데면세점 앞에는 개점을 앞둔 이른 아침부터 중국인 따이궁(代工·보따리상)들과 쇼핑객들로 북적인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한창일 때는 면세점 앞이 텅 비었는데, 최근 몇 주 사이 중국인 50~60명가량이 줄을 서는 모습이 펼쳐진다"며 "중국 최대 쇼핑 시즌인 광군제(11월 11일)를 앞두고 있어 2주간의 자가격리 부담에도 한국을 찾는 분위기"라고 했다.

    국내에 들어오는 중국인이 늘고 있다. 14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실이 법무부에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4685명이던 중국인 입국자는 8월 1만7638명으로 3.76배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에선 아직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출국을 꺼리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지만, 오히려 국내로 들어오는 중국인은 늘어나는 모양새다. 업계에선 중국의 내수 시장이 회복되고 한중 항공 노선까지 재개하면서 한국을 찾는 중국인이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2월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서 승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채 공항에 들어가려고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韓中 하늘길 운항 재개…입국자도 증가

    장제원 의원실 자료를 보면, 대구와 경북에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지난 3월 국내 입국 중국인 수는 전달에 비해 84% 감소한 1만7939명을 기록했다. 4월에는 다시 4685명까지 줄었다. 이후 7월부터 가파르게 증가해 8월에는 1만7638명을 기록했다. 항공업계는 지난 7월 국토교통부가 주당 10회 운항 중인 항공 노선을 주 20회까지 확대하기로 결정하면서 여객 인원이 본격적으로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당시 국토부는 현지 교민과 유학생, 기업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항공 운항을 확대했다.

    특히 중국 정부가 지난 9월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하면서 그동안 막혀있던 항공 노선 재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한항공(003490)은 지난 4일 코로나19로 운항이 중단됐던 인천~정조우 정기노선을 재개했고, 아시아나항공(020560)은 지난 1일부터 인천~하얼빈 정기편을 재개했다. 에어부산(298690)은 오는 15일부터 부산~칭다오 노선을 재개한다. 모두 코로나19 여파로 7~8개월 전 운항이 중단됐던 노선들이다.

    코로나19가 본격화된 뒤 중국남방항공이 단독으로 운항해온 인천~우한 노선에는 티웨이항공(091810)이 지난 달 새로 취항했다. 우한이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되면서 지난 1월 국토부가 정기 노선 운항을 전면 금지한 지 8개월 만이다.

    그동안은 중국남방항공을 통해 우한에서 국내 입국이 가능했다. 국내에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월 20일부터 9월까지 우한발 중국인 입국자의 수는 총 520명이다. 월별 우한발 중국인 입국 현황을 보면 ▲1월 382명 ▲2월 65명 ▲3월~7월 0명 ▲8월 1명 ▲9월 72명 등이다. 우한에서 국내에 입국한 중국인 520명 중 373명이 출국했으며, 147명은 국내에 머물고 있다고 한다.

    ◇ 입국자 더 늘듯…방역에 각별한 주의 필요


    인천공항 고정 검역대에서 직원들이 열화상 모니터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발 국내 입국자는 늘어날 전망이다. 9월 전체 중국인 입국자 현황은 아직 집계되지 않았으나, 꾸준한 증가 추세를 고려할 때 8월 통계보다 전체적으로 늘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특히 9월 달에는 대학들이 2학기 강의를 시작하면서 본국에 돌아가 있던 중국 유학생들이 대거 귀국했을 가능성이 높다. 국내 중국인 유학생은 총 6만7030명이다. 여기에 최근 한국과 중국 양국 정부가 항공 노선을 확대하고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도 기존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되면서 국내 입국에 대한 부담도 줄었다.

    항공업계 고위 관계자는 "최근 들어 중국이 국내 항공사를 대상으로 항로를 조금씩 열어주고, 까다로웠던 입국 절차를 풀어주는 분위기"라며 "2주간의 자가 격리는 여전히 부담이지만, 중국 정부가 코로나 종식을 선언한 만큼 한국을 찾는 발길도 늘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중국인을 포함해 외국에서 들어오는 인원은 코로나19 검사와 2주간의 자가격리를 거치게 하는 만큼 방역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일각에선 무증상 감염과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 등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외국인 입국자가 늘어난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중국이 본토 내 확진자가 없다고 밝힌 지난 8월 16일부터 이달 7일까지 중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승객 가운데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지난 11일에는 중국 칭다오에서 무증상 감염자가 57일 만에 6명이 나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