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지 국세청장 “삼성전자 세무조사 확실히 하겠다”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20.10.12 20:15

    김대지 국세청장(왼쪽 세번째)이 1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세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대지 국세청장이 국정감사 질의에서 삼성전자(005930)에 대한 세무조사를 확실히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12일 정부세종2청사 국세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장혜영 의원(정의당)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이 삼성전자 정기세무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아는데 확실한 세무조사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김 청장은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현재 조사1국 3개 팀을 삼성전자 각 사업장에 투입해 교차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다. 교차세무조사는 국세청이 관할청을 배제하고 역량이 있는 조사팀을 따로 투입해 벌이는 조사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 2016년 10월 삼성전자 세무조사에서도 서울청 1국 3개 팀을 투입해 법인세, 부가가치세 등 5000억원 이상을 추징한 바 있다.

    장 의원은 "일각에서 삼성전자 정기세무조사를 유예해야 한다는 여론을 일으키려는 움직임이 있지만 삼성전자는 세무조사 유예 대상이 아니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