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릭스, 프랑스 안과기업 떼아에 최대 9000억 규모 기술수출

조선비즈
  • 김양혁 기자
    입력 2020.10.07 19:54

    올릭스 CI. /올릭스
    국내 유전자 치료제 개발기업 올릭스(226950)는 프랑스 안과 전문기업 떼아오픈이노베이션에 최대 4개의 안 질환 치료 리보핵산(RNA) 치료제 후보물질을 기술이전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기술수출 계약 규모는 2개 치료제 후보물질이 약 4500억원으로, 추가로 2개를 더 기술수출하면 9000억원대로 치솟는다.

    떼아오픈이노베이션은 유럽 안과 의약품시장 점유율 1위 회사로, 약 30개국에 자회사를 두고 있다.

    올릭스는 우선 건성·습성 황반변성 치료제 후보물질인 ‘OLX301A’와 망막하 섬유화증 및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 후보물질인 ‘OX301D’ 등 전임상 단계에 진입한 안질환 치료 후보물질 2개를 떼아오픈이노베이션에 기술수출한다. 이들 후보물질이 개발에 성공하면 단계에 따라 성과급(마일스톤)으로 2210억원을 받고, 제품 판매 시에도 일정 비율의 로열티를 챙길 수 있다. 기술 이전 선급금 72억원씩 144억원과 성과급으로만 약 4500억원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이후 2년 안에 올릭스는 떼아오픈이노베이션에 새 안질환 치료 후보물질 2개를 추가로 기술이전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계약 규모는 총 9000억원이 된다.

    올릭스가 기술수출한 치료제 후보물질은 모두 치료제가 없는 미개척 시장을 공략한 것이다. 기술수출한 치료제는 모두 RNA간섭 기술을 활용했다. RNA치료제는 질병을 일으키는 데 영향을 주는 유전자를 분해하는 물질을 세포 속에 삽입해 치료 효과를 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