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빠진 시민 구한 ‘김태섭 경장’ 등 3명에게 ‘LG 의인상’

조선비즈
  • 연선옥 기자
    입력 2020.10.04 11:00

    LG복지재단은 태풍 영향권에 있는 바다에 빠진 시민과 불길을 피해 아파트 창틀에 매달린 학생, 고무보트가 뒤집혀 익사 위기에 놓인 시민을 구한 김태섭(32) 경장, 진창훈(47), 남현봉(38)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했다.

    대전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 김태섭 경장은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떠난 지난달 1일 중문 색달해수욕장에서 튜브를 타고 바다에 들어간 관광객이 순식간에 높은 파도에 휩쓸리자 갖고 있던 스노쿨링 장비와 오리발을 챙겨 바다로 뛰어들었다. 당시 제주도는 태풍 ‘마이삭’의 영향권에 있어 강한 바람이 불고 파도가 거셌지만, 그는 남성을 신속하게 구조했다. 도착한 구조대원에게 응급조치를 받은 남성은 의식을 회복한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위험에 처한 시민을 구해 ‘LG 의인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태섭 경장, 진창훈, 남현봉씨./LG 제공
    김 경장은 "수중 사고 발생 시 증거물을 찾는 수중 과학수사 업무를 맡고 있어 평소 훈련을 받았기 때문에 생각할 겨를도 없이 바다에 뛰어들었지만, 당시 파도가 높고 관광객이 의식을 잃어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진창훈씨는 지난 8월 29일 새벽 출근 중 화재경보기가 울리는 가운데 "살려달라"는 다급한 비명 소리를 들었다. 진씨는 아파트 6층에서 발생한 화재로 한 학생이 불길과 연기를 피해 창문 틀을 붙잡고 간신히 버티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사다리차 기사로 10년째 일해온 진씨는 곧바로 아파트 뒤편에 주차했던 본인의 사다리차를 몰고와 6층 창문을 향해 사다리차 짐칸을 올렸고, 학생을 무사히 구조했다.

    남현봉씨는 지난 8월 18일 군산시 옥도면 옥돌해변 인근 펜션에서 일하던 중 ‘살려달라’는 긴급한 외침을 듣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남씨는 한 관광객이 물놀이 중 고무보트가 뒤집혀 바다에 빠진 것을 목격하자 지체 없이 바다로 뛰어 들어 100여미터를 헤엄친 뒤 익사 직전의 남성을 구조했다.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라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했다. 구광모 대표 취임 이후 수상 범위를 우리 사회에 귀감이 될 수 있는 선행과 봉사를 한 시민들까지 확대했고, 현재까지 LG 의인상 수상자는 모두 136명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