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보안 강화"라지만… 네이버·카카오 타격 불가피, 마켓컬리·쿠팡은 영향 없을듯

조선비즈
  • 박현익 기자
    입력 2020.09.29 12:00

    게임만 적용하던 구글 결제 시스템
    음악·영상·웹툰 디지털 콘텐츠로 확대
    쿠팡·마켓컬리 등 실물재화, 수수료 안 물려
    구글 "소비자 보안 강화 조치 일환"
    "갤럭시·원스토어 등 다른 플랫폼 쓰면 부담 없다"
    "네이버·카카오, 구글 결제로 글로벌 성장"

    퍼니마 코치카 구글플레이 글로벌 게임 및 앱 비즈니스 개발총괄. /구글 행아웃 캡처
    "이용자들이 안전하게 콘텐츠에 다가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수익은 다시 플랫폼 전반에 재투자된다."

    구글이 자사 앱 장터에서 팔리는 디지털 콘텐츠 결제 금액에 30% 수수료를 적용하는 방안을 내년 중에 강행하기로 한 데 대해 29일 이렇게 입장을 밝혔다.

    현재는 게임에서만 구글플레이 결제 시스템을 강제하고 있지만, 내년부터는 음악, 웹툰, 동영상 등 디지털 콘텐츠가 거래되는 모든 앱이 자체 결제수단을 사용할 수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마켓컬리나 쿠팡처럼 결제로 실물 재화가 오가는 경우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는다.

    구글플레이에 새로 등록되는 앱은 내년 1월 20일부터, 기존 앱은 내년 10월부터 구글플레이 결제시스템을 의무 사용해야 한다.

    퍼니마 코치카 구글플레이 글로벌 게임 및 앱 비즈니스 개발총괄은 이날 국내 언론을 상대로 열린 구글플레이 미디어브리핑에서 구글의 수수료 확대 정책과 관련해 "이미 98%는 따르고 있는 정책"이라며 "2% 이하만 영향을 받게 된다"고 했다.

    업계에서는 글로벌 거대 플랫폼이 이른바 '앱 통행세'를 받는다는 비판이 거세게 나오고 있다. 특히 자체 결제시스템으로 디지털 콘텐츠를 판매해오던 네이버, 카카오가 직격탄을 맞을 전망이다. 그동안 국내 자체 결제시스템으로 구글 측에 아무런 대가로 지불하지 않았던 이들 회사는 앞으로 결제 대금의 30%를 구글에 내야 한다.

    애플은 이미 이런 자체 결제시스템을 의무화하고 있지만, 구글이 국내 모바일 콘텐츠 시장 점유율이 전체 63%를 웃돌기 때문에 파급력은 더 클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코치카 총괄은 "다른 앱 플랫폼이나 웹상에서 결제를 할 경우 수수료는 내지 않아도 된다"며 이번 정책 변경이 구글의 결제시스템을 강요하는 게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갤럭시스토어, 원스토어 등 다양한 앱스토어를 사용할 수 있다"며 "여러 대안적인 앱스토어를 통해 구글플레이 수수료를 낼 필요가 없다"고 했다.

    구글이 수수료를 거두는 이유에 대해서는 "개발자들이 성공적으로 비즈니스를 하고 이용자들이 안전하게 콘텐츠에 다가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인앱 결제를 통해 발생하는 수익은 다시 플랫폼 전반에 재투자 된다"고 했다.

    이어 "구글플레이 자체 결제는 신용카드 번호를 입력할 필요도 없고, 패스워드를 통해 인증을 거치는 등 보안이 강구된 시스템"이라며 "또 사기 관련 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소비자가 이해하기 어렵거나 오해하기 쉬운 언어를 사용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했다.

    그는 "한국의 유수의 기업들도 국내에서는 별도 결제시스템을 활용하고 있지만 해외 시장에서는 구글 플레이 결제시스템을 잘 활용해 글로벌에서 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했다.

    이어 "카카오의 픽코마(웹툰 플랫폼)나 네이버의 라인망가가 일본시장에서 꾸준히 성장한 것은 구글플레이 결제시스템이 아니었다면 어렵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일본 법규나 제도에 맞춰 복잡한 결제 시스템을 자체적으로 구축할 필요 없이 저희 시스템을 이용, 안전한 환경을 일본 유저들에게 제공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코치카 총괄은 또 이날 한국 콘텐츠 앱 개발자를 위해 1억달러(약 1150억원) 규모의 ‘K-reate’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됐다는 소식도 전했다. 구글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웹툰, 웹소설, 음악 등 한국 디지털 콘텐츠 앱 개발사에 대한 트레이닝과 마케팅, 글로벌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