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부르면 찾아오는 '온디맨드 전기차 충전' MOU 체결

조선비즈
  • 민서연 기자
    입력 2020.09.28 16:33

    기아자동차가 현대캐피탈 및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제공하는 스타트업과 '온디맨드(on-demand) 충전 서비스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기아자동차가 현대캐피탈 및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제공하는 스타트업과 '온디맨드(on-demand) 충전 서비스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기아자동차
    협약을 통해 기아차는 시간과 장소의 제약없이 고객이 원하는 곳에서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은 따로 충전소에 갈 필요없이 모바일 신청 페이지를 통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선택하면 서비스 차량이 직접 방문해 충전 서비스를 제공해 보다 간편하게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다.

    기아차는 우선 서비스의 효율성을 검증하는 실증 사업을 오는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5개월간 운영한다. 서비스 대상은 제주 지역에서 현대캐피탈이 운영하는 카셰어링 서비스 ‘딜카’를 통해 기아차 전기차인 쏘울 EV와 니로 EV를 이용하는 고객이다.

    해당 고객은 배터리 잔량에 관계없이 무료로 충전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약 240km를 주행할 수 있는 수준인 최대 40kWh까지 충전할 수 있다.

    기존 전기차 배터리를 재사용해 충전용 배터리로 개발해 출동 차량에 탑재한 것도 특징이다. 이동형 충전기 스타트업인 에바(EVAR)와 함께 서비스 출동 차량으로 사용하는 봉고 EV를 개조해 충전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 충전 시스템에 기존 니로 EV에 있던 배터리를 재사용함으로써 친환경 에너지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됐다.

    기아차는 향후 충전 차량이 현장으로 직접 방문하는 서비스 외에도 다양한 방식의 온디맨드 충전 서비스 실시를 검토하고 있으며, 서비스 지역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자동차 전기차 모델을 이용하는 고객이 충전으로 인한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충전 인프라 확대와 ‘충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새로운 방식의 온디맨드 충전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