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택시장 호황에도 상업용 부동산은 '피눈물'

조선비즈
  • 이슬기 기자
    입력 2020.09.23 13:20

    저금리에 脫 도시화 겹쳐 주택 시장 초호황
    사무실 근무 더 줄고 오프라인 거래도 '전멸'
    "살 길 찾아야" 창고형 매장으로 속속 전환

    미국 상업용 부동산의 입지가 더욱 줄어들고 있다. 재택근무 확대에 따른 탈(脫)도시화와 초저금리에 힘입어 주택 시장은 호황을 누리고 있지만, 면대면 방식을 기반으로 한 사무실 및 소매업 임대 시장은 코로나 대유행 6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최대 피해자라는 오명을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이다.

    미국 버지니아주의 한 의류 상점에 '임대' 공지가 붙어있다. 코로나 대유행으로 상업용 부동산 가격이 폭락하는 등 침체가 계속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글로벌 상업용 부동산 회사인 브룩필드 프로퍼티 파트너스(BPP)는 최근 미국 버지니아주(州) 타이슨 갤러리와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소재 최고급 쇼핑몰인 그랜드 캐널 숍 등을 소유한 소매업 계열사의 직원 2000명 중 최소 20%를 해고하겠다고 밝혔다고 미 CNN비즈니스가 22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브룩필드 측은 직원들에 보낸 내부 이메일에서 "코로나 대유행 사태로 인해 사업의 상당 부분이 좌절되고 꺾였으며 제약은 너무 커졌다"며 "깊은 고민 끝에 최종적으로 인력 감축이라는 불가피한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했다. 특히 향후 상황에 따라 추가로 정리해고를 단행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전미부동산협회에 따르면 8월말 기준 미국의 주택 매매량은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8월 한달 간 거래만 총 600만 건을 기록했다. 한달 전보다 2.4% 증가한 수치다. 이미 7월에도 전달 대비 24.7%가 증가한 데 이어 상승세가 계속됐다. 이는 캘리포니아 등 비싼 도심을 떠난 노동자들이 근교의 고급 주택을 구매하려는 수요가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주거용 부동산 시장에 불이 붙은 반면 상업용 부동산의 타격은 더 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달 26일(현지 시각) 기준 미국의 사무실, 상점, 숙박시설 등의 부동산가격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면서 전 부문의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최소 70%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많은 미국인이 여전히 집에서 일하기 때문에 혼잡한 도시를 떠나 교외로 옮기는 흐름이 강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줌(Zoom)이나 슬랙(Slack) 등 협업 시스템의 확대로 '홈 오피스' 설치가 쉬워졌고, 학교들의 원격수업 기간도 늘었다. 온라인 쇼핑의 수요가 폭증하면서 오프라인 매장 중심의 소배업계 부동산 시장은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아이비 인베스트먼스의 글로벌 이코노미스트 데릭 해밀턴은 WSJ와 인터뷰에서 "전자상거래가 완전히 대중적인 소비 형태로 자리를 잡은 상황에서 상업용 부동산 수요는 줄고 있으며 계속해서 더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창고형 매장으로 전환…"정치권의 초당적 지원 필요"

    이에 따라 창고형 매장으로 '살 길'을 전환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개인 짐을 보관하는 '셀프 스토리지'도 대안으로 주목받는다.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임대료 수입도 안정적이기 때문이다.

    부동산 투자회사인 레온 캐피털 그룹 경영파트너인 페르난도 데 레옹은 "상업용 부동산에는 많은 하위 요소들과 가능성이 있다"며 "전자상거래 기업에 맞는 창고를 소유하고 있는 부동산은 코로나로 인한 경제적 고통에 잘 대처하고 있다"고 했다.

    일각에선 대형 기술회사 일부가 사무실 업무를 재개하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재택근무의 한계가 분명한 업계에선 코로나 상황이 개선될수록 대면 근무를 늘릴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미 전역의 학교들이 대면 수업 재개를 시작하면, 부모들의 사무실 복귀가 가능해지고 상업용 부동산 시장도 일부 회복세를 보일 거란 전망도 있다.

    정치권의 초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상업용 부동산 회사들도 주택 소유자처럼 저금리로 대출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재정 지원을 늘려야 한다는 것이다.

    텍사스 출신의 공화당 소속 밴 테일러 하원의원은 최근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 공개 서한을 보내 "상업용 부동산 대출자들이 직면한 일시적 유동성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업계에 대한 재정 지원을 늘려달라"고 요구했다.

    테일러 의원은 "여러 가능성에 대비해 문을 열어놓기 위해서는 정치권의 유연성과 재정적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CNN비즈니스는 여권 내부에서도 이와 관련해 초당적 협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적잖이 형성됐다면서 정치권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