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터치 결제 가능한 아이폰 전용 케이스 출시

조선비즈
  • 이윤정 기자
    입력 2020.09.23 09:11

    신한카드가 아이폰 터치결제를 위한 전용 케이스를 출시한다.

    신한카드가 아이폰을 사용하는 고객들도 신한페이판(PayFAN)을 통해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터치만으로 결제할 수 있는 ‘아이폰 터치결제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23일 밝혔다.

    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음파통신 기술을 보유한 신한 퓨처스랩 5기 ‘단솔플러스’와 협업 개발한 아이폰 터치결제 플러스를 시범 운영하며 데이터를 쌓았다. 누적 승인 건수와 결제액은 각각 1350만건, 3400억원에 이른다. 이를 기반으로 아이폰 터치결제 케이스를 출시했다.

    이 케이스는 근거리 무선통신(NFC) 방식과 달리 국내 모든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디자인을 중요시하는 고객의 수요를 반영해 일반적인 스마트폰 케이스와 동일한 디자인으로 제작함은 물론 교통카드 기능 등 편의성도 강화했다.

    아이폰 터치결제 케이스는 11프로(Pro), SE2 모델부터 신한페이판 이벤트 페이지에서 사전 예약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오는 10월 14일부터 2차 사전예약을 통해 아이폰 11, 아이폰 Pro MAX 모델 케이스도 구매할 수 있으며, 아이폰 12를 포함한 다른 기종 케이스도 순차적으로 출시 예정이다.

    이번 사전예약을 통해 아이폰 터치결제 케이스를 구매하면 정상 판매가에서 30% 할인된 특별가로 구매할 수 있다. 사전예약 고객 중에서 추첨을 통해 구매 가격 전체 캐시백, 아이패드 에어4, 애플워치6 등 경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