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무부 "中 틱톡·위챗 다운로드 금지령 20일 선포 예정"

조선비즈
  • 이용성 기자
    입력 2020.09.18 21:09 | 수정 2020.09.18 21:10

    미국 상무부가 20일(현지 시각)부터 미국 내에서 중국 채팅 앱 위챗과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을 다운 받지 못하도록 하는 금지령을 18일 선포할 예정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익명을 요구한 세 명의 상무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행정명령에서 위챗, 틱톡 모기업과 거래를 금지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방안을 20일까지 마련하라고 상무부에 지시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들은 그러나 해당 명령이 효력을 발휘하기 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결정을 뒤집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틱톡의 모기업인 중국 바이트댄스가 미국 사업의 운명을 놓고 협상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바이트댄스는 미국 내 사용자들의 보안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오라클 등 미국 기업들과 ‘틱톡 글로벌'이라는 새로운 회사를 만드는 것을 두고 협상을 벌여 왔다.

    로이터에 따르면 상무부 명령은 틱톡과 위챗 앱을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 그리고 미국 내에서 앱을 다운 받는 데 사용할 수 있는 모든 플랫롬에서 등록 해지 시키는 것을 골자로 한다.

    하지만 미국 기업들이 미국 영토 밖에서 위챗을 통해 비즈니스 활동을 하는 것까지 제한하는 것은 아니다. 미국 밖에서 미국인들이 해당 앱을 다운받는 것에 대해서도 제약을 두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 위챗 기반의 결재와 고객 응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스타벅스와 월마트 등 미국의 대형 기업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일 수밖에 없다.

    온라인과 모바일 게임을 비롯한 위챗의 모기업 텐센트 홀딩스의 다른 사업 분야와 거래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다.

    이번 금지령은 지난 8월 6일 트럼프 대통령이 내린 두 건의 행정명령의 후속 조치 성격이 짙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한 앱들과 관련해 상무부가 구체적인 제한 조치의 내용을 결정하기 위해 20일까지 45일 간의 시간을 설정했다.

    상무부 관계자들은 해당 앱들을 통해 수집된 데이터가 악용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최종 결정을 위해)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중국 정부와 관련 기업들은 미국 고객들의 데이터가 스파이 활동을 위해 수집되고 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