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파업 철회…택배대란 없다

조선비즈
  • 박진우 기자
    입력 2020.09.18 15:00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 거부로 사실상 파업을 예고했던 택배 근로자들이 정부와 업계가 내놓은 합의안을 받아들여, 분류작업 거부 계획을 철회하기로 했다.

    18일 서울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한 택배기사가 분류 작업을 마친 뒤 배송 준비를 위해 차에 택배 상자를 싣고 있다./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참여연대 등으로 구성된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8일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노력과 분류작업 전면거부로 인한 국민 불편 등을 고려해 예정돼 있던 계획을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곧바로 각 택배사와 대리점에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업무 협조 요청을 발송하고, 23일부터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출근 시간을 오전 9시로 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택배가 모이는 터미널에서의 출근 시간을 평소보다 2시간쯤 늦춰 지연 출근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대책위는 "정부와 택배 업계가 발표한 대로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요구한다"며 "특히 택배 업계가 분류작업 인력을 택배 노동자의 업무 부담이 줄어들 수 있는 방향에서 투입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일일 점검과 현장 지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전날 대책위는 오는 21일 전국 택배 기사 4천여명이 분류 작업 거부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4~16일 진행된 택배 분류작업 거부 찬반투표에는 4399명이 참여해, 4160명의 찬성(95.7%)을 얻어냈다.

    이는 전국 5만명의 택배 근로자 중 10%쯤으로, 전국적인 택배 차질은 없을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우정사업본부 소속 택배 근로자들이 분류작업 거부에 다수 참여하기로 알려지면서 우체국 택배는 일부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같은 날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택배 근로자들의 분류작업 거부에 따라 추석 성수기 택배 분류 인력 등을 하루 평균 1만여명 추가 투입하는 등의 대책을 내놨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