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수소교통 복합기지 사업 공모… 내년 시범사업 1곳 선정

입력 2020.09.18 13:50

정부가 수소경제를 활성화 하기 위한 '수소교통 복합기지' 건설 사업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내달 16일까지 약 한 달간 전국 지자체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 사업 공모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수소교통 복합기지 사업 조감도 /국토부
복합기지는 대용량 수소충전소의 새로운 사업 모델로서, 수소차 연계운송, 환승 등 수소 친화형 교통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환승센터, 철도역, 차고지 등 교통수요가 많은 교통거점에 대용량 수소 충전시설과 차량 정비, 편의시설, 주차장, 수소 생산시설 등 관련 부대시설이 함께 설치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지자체와 공공기관의 사업제안을 받아 오는 11월 중 10곳을 선정해 연차적으로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우선 내년에 1개소의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박지홍 국토부 교통정책총괄과 과장은 "수소교통 복합기지가 우리나라 수소교통 정책의 마중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관련 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