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백선엽 천막 철거 안되면 행정대집행도 불사할 것"

조선비즈
  • 양범수 기자
    입력 2020.09.17 18:53 | 수정 2020.09.17 18:53

    與서영석 "광화문 천막이 불법 집회 근거지"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고(故)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시민 분향소와 관련 "최선의 노력을 다해도 (자진 철거가) 안 될 경우 행정대집행도 불사하겠다"라고 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백 대장 관련 천막이 불법으로 오랜기간 있는데 왜 방치하냐'는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의 질의에 "서울시 소관으로 서울시에서 여러 번 철거 요청을 한 것으로 안다"며 이렇게 답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왼쪽)가 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방송 캡처
    서 의원은 정 총리에게 "광화문 천막이 불법 집회 근거지로 사용된다고 우려한다. 서울시는 계고장을 보냈는데 백선엽 분향소 측에서 묵묵부답이다. 정 총리가 평소 이야기하던 적극 행정 차원에서라도 대집행을 통해 처리해야하는 게 아니냐"고 했다. 이에 정 총리는 "가능하면 국민 갈등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일부 보수단체가 10월 3일인 개천절과 10월 9일인 한글날 대규모 집회를 벌이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는 "제가 화를 잘 안 내는 사람인데 8·15 집회를 생각하면 화가 난다. 그리고 개천절에 또 집회를 한다니 더 화가 난다"며 "개천절, 추석 연휴를 중심으로 한 집회는 어떤 경우가 있더라도 막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정권이나 정당을 위해 그러는 것이 아니고 국민을 위해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철저하게 차단하고, 차단이 뚫리면 해산시키고 그래도 안 되면 법적 조치를 하는 등 모든 것을 고려해 확실하게 막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