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秋 장관 '전화 민원' 부인에 "귀신이 전화한 것이냐"

조선비즈
  • 이경민 기자
    입력 2020.09.17 17:56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과 남편은 국방부 민원실로 전화한 적이 없다고 부인한 것을 두고 "귀신이 전화를 했던 것이냐"는 취지로 비판했다.

    17일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옛날에 군복무할 때 들었던 괴담들이 있다"며 "6·25 때 격전지에 배치된 부대 병사들이 당직을 서다 가끔 한밤중에 이상한 전화나 무선을 받는다고 말을 걸어온 것은 6·25때 전사한 죽은 병사들이라고…"라고 썼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의 대정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그는 "국방부 민원실로 (서 일병의) ‘부모’라는 사람이 민원전화를 한 것은 사실로 확인됐는데 추 장관도 그 남편도 전화한 적이 없다고 한다"며 "그 전화 받았던 사람, 오싹 소름이 끼치겠다. 내가 받은 게 귀신의 전화였다니"라고 했다.

    앞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6일 추 장관의 아들 서씨의 휴가 연장과 관련해 어떤 여성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한 사실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민원실 직원이 신상 기록을 위해 여성에게 이름을 물어보니 추 장관 남편의 이름을 댔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추 장관은 이날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저는 민원을 넣은 바 없다. 제 남편에게도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저나 남편은 일 때문에 너무 바쁘고 제 아들 딸은 거의 모든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며 살아왔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