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구본환 사장 해임 건의는 인국공 사태와 관련 없다"

입력 2020.09.17 17:24

국토교통부는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에 대한 해임 건의안이 제출된 것과 관련, 인천공항의 정규직 전환정책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17일 국토부는 보도설명자료에서 "국토부는 구 사장을 대상으로 내부감사 등을 진행해 왔다"며 "감사 결과 관련 법규의 위반이 있어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임 건의안을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할 것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지난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공사 대강당에서 정부의 사장 해임 추진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구 사장은 국토부 해임건의안에 포함된 1년 전 태풍 ‘미탁'의 상륙 때 대처 문제와 지난 2월 직원 직위해제건에 대해 해명하며 사장직 유지를 밝혔다. /연합뉴스
이어 국토부는 "일부 언론에서 제기하는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정책과 이번 사장 해임 건의와는 관련이 없다"며 "사장의 해임 여부는 추후 공공기관 운영위원회의 심의 결과에 따라 최종적으로 결정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 사장은 한 직원이 부당한 인사를 당했다며 해명을 요구하자 오히려 이 직원을 직위해제하는 등 직원에 대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법인카드를 부적절하게 사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다만 일각에서는 구 사장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두고 보안 검색요원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불거진 이른바 ‘인국공 사태’의 책임을 구 사장에게 지우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한편 구 사장의 해임 결의안이 상정되는 공운위는 오는 24일 열릴 예정이다. 공운위에서 해임안이 의결되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해임을 정식 건의하고, 문 대통령이 이를 결재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