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스타트업 브레싱스, 호흡기 생체측정기기 GMP 인증

조선비즈
  • 황민규 기자
    입력 2020.09.17 16:53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천식 등의 호흡기 질환 및 건강관리 기업 브레싱스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생체현상 측정기기(Physiological Monitoring Device)에 대한 의료기기 제조, 품질관리 기준 적합 인증(GMP)을 획득했다고 17일 밝혔다.

    브레싱스 제공
    브레싱스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천식 등의 호흡기 질환 및 건강관리에 특화된 기업으로 IoT 기술과 인공지능이 결합된 스마트 진단폐활량계를 개발했으며 최근에는 웰니스 제품으로 미국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에 BULO를 출시해 미국, 유럽, 일본, 중동 등 다양한 해외 국가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다.

    GMP 인증 제도는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의료기기업체들이 개발, 생산, 판매 등의 전 과정에 대한 품질관리를 하도록 여러 국가에서 시행하고 있는 제도다. 국내에서는 2등급 이상의 의료기기를 생산하고 판매하기 위해서는 GMP를 인정받은 시설에서 해당 의료기기에 대한 품목허가를 받은 뒤 실시할 수 있다.

    브레싱스는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에서 근무하던 연구원들이 설립한 기업으로 지난 2018년 11월 삼성전자 사내벤처 프로그램인 C-Lab을 통해 분사했다. 2020년 1월 IBK기업은행에서 주최하는 IBK창공(創工) 혁신 창업기업 마포 4기에 선정된 바 있으며, 최근에는 롯데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인 L-Camp 7기에 선정돼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인표 브레싱스 대표는 "이번 GMP 인증을 통해서 의료기기 제품의 출시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 하고 있으며, GMP 인증에 힘써준 다양한 협력처에 진심으로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고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