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출범 후 2030세대 물려받은 건물 급증…2018년만 3조원 넘어서”

조선비즈
  • 유병훈 기자
    입력 2020.09.17 11:35

    20·30세대가 증여 받은 주택과 빌딩 규모가 지난 2018년 한해에만 3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정부의 부동산 실정(失政) 때문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자료=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17일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세대별 부동산 수증 현황’에 따르면, 2018년 현재 20·30대가 물려 받은 주택과 빌딩 등 건물 건수는 1만4602건이었고, 증여 액수는 3조1596억원에 달했다. 건수와 금액 모두 근래 최고치였다.

    김 의원실은 특히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난 2017년부터 증여 건수와 금액이 급격하게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2030세대가 물려받은 건물 증여건수는 2014년에서 2016년 사이 1734건 늘어났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첫해인 2017년 전년대비 1682건 증가한 9856건으로 나타난 데 이어 2018년에는 무려 4746건 급증한 1만4062건까지 늘어났다.

    증여금액의 증가 폭은 더욱 가팔랐다. 지난 2014~2016년 사이 증여금액은 3267억원 늘어난데 반해, 2017년은 전년 대비 6063억원이 증가해 1조 8906억원에 달했다. 2018년에는 무려 1조2690억원이 늘어나 2030이 받은 건물 가격만도 3조1596억원에 이르렀다.

    증여 건당 증여 액수 또한 2016년까지만 해도 1억 5천만원대 였으나, 2017년에는 1억9천만원대, 2018년 들어서는 2억1638만원으로 평균 2억원대를 넘어섰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정부의 거래 규제와 집값 상승의 실정이 자녀 세대인 2030의 증여 폭증이라는 풍선효과를 불러왔다"라며 "향후 집을 물려받은 청년과 그렇지 못한 청년 간의 주택자산 양극화 문제가 대두될 것이다. 지금부터라도 대책을 논의 해야 할 때"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