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보호위, 범정부 정책협의회 출범… 18일 첫 회의

조선비즈
  • 박현익 기자
    입력 2020.09.17 12:00

    개인정보 보호위원회는 정부 기관 간 벽을 허물고 개인정보 보호와 관련한 정책 추진 및 현안 대응에 공동으로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보호위는 이에 따라 개인정보 보호정책협의회를 구성, 오는 18일 제1회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협의회는 보호위가 주관하고 관계 중앙행정기관이 참여하는 범부처 협의체다. 보호위는 "개인정보 보호 정책의 일관성 있는 추진과 관련 사안에 대한 관계 중앙행정기관 간 협의를 목적으로 한다"고 했다. 협의회에서는 개인정보 보호 관련 △주요 정책과 법령 제·개정 사항 △개인정보 침해사고 예방·대응 관련 사항 △기타 부처 간 이견 등을 조정, 협의한다. 또 법제도와 신기술대응, 데이터안전 등 분야별 협의회를 두면서 필요시 유관 부처 위원들이 모여 세우 안건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제1회 회의에서는 가명정보(비식별 처리된 개인정보) 처리 및 결합 관련 범부처 공유 사항과 범정부 개인정보 침해사고 예방·대응방안, 정책협의회 운영규정 등이 안건으로 상정됐다. 이번 회의에는 금융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교육부, 보건복지부, 통계청 등에서 참석한다.

    최영진 보호위 부위원장은 "보호위 출범으로 개인정보에 대한 정부 안팎의 기대가 높아진 만큼 데이터 기반 사회에서 개인정보가 안전하고 가치있게 쓰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