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영지버섯 아토피·건선 치료 효능 입증

조선비즈
  • 김윤수 기자
    입력 2020.09.17 12:00

    김호연 박사팀, ‘가노데릭산’ 추출법 특허출원
    "60℃ 더운 바람으로 건조 시 항염증 효과 우수"

    영지버섯의 항염증 성분인 가노데릭산을 파괴하지 않고 추출하는 조건./K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영지버섯으로 아토피나 건선 등의 피부염증을 치료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김호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박사 연구팀은 영지버섯을 항염증·항산화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는 최적 조건을 찾았다고 17일 밝혔다.

    영지버섯에 함유된 가노데릭산은 세포 면역을 증진하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있지만, 딱딱한 버섯을 건조하거나 섭씨 영상 80도 이상에서 조리하는 과정에서 이 성분이 파괴되는 문제가 있다.

    연구팀은 영상 60도의 더운 바람으로 건조시킨 영지버섯은 가노데릭산이 파괴되지 않아 피부염증에 대한 치료효과가 우수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 영하 50도의 저온 환경에서는 당뇨 치료 효과가 나타났다. 가노데릭산을 이같이 추출하는 방법은 최초로 밝혀진 것으로, 연구팀은 관련 특허 출원을 마친 상태다.

    연구결과는 향후 영지버섯의 새로운 가공품 개발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 박사는 "영지버섯의 활용성을 높일 뿐 아니라 피부 질환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성과는 국제 학술지 ‘푸드 케미스트리(Food Chemistry)’ 최신호에 게재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