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경제위기 장기화"... 금융안정지원단 운영기간 1년→3년 연장

조선비즈
  • 송기영 기자
    입력 2020.09.17 10:00

    금융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금융정책을 총괄하는 금융안정지원단 운영 기간을 기존 1년에서 3년으로 연장했다. 코로나19 사태 따른 경제·금융위기가 장기화될 것을 우려한 조치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금융위원회 소속 금융안정지원단의 운영 기간을 1년에서 3년으로 연장하는 내용으로 ‘금융안정지원단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을 개정한다.

    금융위는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지난 4월부터 비상금융지원반을 한시 운영해왔다. 지원단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비상금융지원반을 정식 조직으로 승격한 것이다. 당초 정부는 지원단을 1년 한시 조직으로 운영하기로 했었다. 지원단 운영 기간을 3년으로 연장한 것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금융 위기가 예상보다 길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조선DB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금융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금융시장 및 민생 안정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향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지원반은 탄력적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했다.

    지원단은 정책총괄과, 금융지원과 등의 인력 총 12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175조원+α(알파) 규모의 민생금융안정패키지 등 비상 금융조치의 이행·점검을 담당한다.

    지원 프로그램별 집행 상황과 수정·보완사항을 살피는 동시에 현장점검반을 구성해 현장 애로사항도 해소한다. 대규모 기간산업 지원을 위해 편성된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영도 지원하게 된다.

    이밖에 경제·금융 상황 변동에 대비한 금융정책 수립, 금융시장 위험요인 분석, 관련 정책의 수립 및 관리·감독 업무, 금융권의 코로나19 대응 현황 점검 등의 업무를 맡는다.

    금융위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확산과 장기화 가능성으로 인해 금융과 경제의 불확실성과 변동성이 커지는 상황"이라며 "지원단을 통해 민생 및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정책들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