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홍남기 "소상공인 간편결제 수수료율 1%대로 완화 추진"

입력 2020.09.17 08:18 | 수정 2020.09.17 09:26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통해 경영·상권정보 등을 제공하고 간편결제 확산을 통해 결제수수료 부담을 1%대로 완화하는 것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기재부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소상공인 디지털 활용도 제고를 위한 인프라를 대폭 확충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소상공인 사업장의 디지털화, 스마트 장비 구입, 스마트 기술 이용 촉진 등을 위한 4000억원 규모 정책자금과 2000억원의 특례보증도 지원할 방침이다.

오는 2025년까지 온라인 배달 체계 등을 갖춘 디지털 전통시장 500개소, 로봇 등을 도입한 스마트 상점 10만개, 스마트공방 1만개를 보급한다는 구상이다. 2022년까지는 이들이 집적되어 있는 디지털 상권 르네상스 시범사업도 3곳을 추진한다.

홍 부총리는 또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맞춤형 현장실습 교육을 2025년까지 5만명이 받도록 목표로 추진할 것"이라면서 "상생협력기금을 오는 2023년까지 400억원 규모로 조성해 소상공인에 키오스크와 디지털 결제 단말기 2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와 더불어 기업들의 부담 완화를 위해서는 10대 산업분야 규제혁신 43개 과제, 그리고 중소기업 현장부담 완화 45건 등 총 88건의 규제혁신 과제를 마련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장기화로 매출액이 줄어드는 등 경영여건이 악화된 화학물질 취급 중소기업은 이달 말 종료예정인 화학물질 취급시설의 정기검사 유예를 올해 말까지 추가로 3개월 연장해준다. 또 기술형 창업 활성화를 위해 종업원 수가 5인 미만인 혁신형 중소기업의 청년내일채움공제 특례 가입 허용을 추진한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근로자 5인 이상 가입이 원칙이지만 벤처기업∙청년창업기업 등 일부기업은 근로자가 5인 미만이어도 가입 가능하다.

그는 "국회가 오는 22일 추가경정예산안을 확정하기로 협의했다"면서 "이는 추석 전 추경 자금 집행 개시를 위한 사실상의 ‘데드라인(deadline)’인 만큼 국회가 이때까지 4차 추경안을 확정해 주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