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日 총리, 첫 회견서 주변국 외교목표 밝혀… 韓 언급만 없었다

조선비즈
  • 진상훈 기자
    입력 2020.09.16 23:00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기자회견에서 주요 주변국들과의 외교에 대한 목표를 밝혔다. 그는 북한과도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는데 노력하겠다고 했지만, 한국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16일 공식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AP연합뉴스
    스가 총리는 16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과의 동맹을 기축으로 한 외교정책을 전개할 것"이라며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가까운 이웃 국가들과도 안정적인 관계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특히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에 중점을 두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전임자인) 아베 신조 총리와 가까워진 것도 북한의 납치 문제가 주된 계기가 됐다"며 "납치 문제는 전 정권과 마찬가지로 가장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견에서 스가 총리는 한국에 대해서는 아무런 발언을 하지 않았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스가 총리에게 보낸 취임 축하서한에서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일본 측의 적극적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적극적인 대화 의지를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스가 총리는 주변국들을 언급하면서 한국은 제외해, 그 의도를 파악하는데 외교당국이 분주하게 움직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스가 총리는 이날 회견에서 아베 정권의 정책을 계승한다는 뜻도 재차 밝혔다. 그는 "전 정권의 과업을 확실히 계승해서 전진시키는 것이 나의 사명"이라며 "금융완화, 재정정책, 성장전략 등의 정책도 이어받아 개혁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