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스가 日총리에 서한 "언제든지 대화하고 소통하자"

조선비즈
  • 손덕호 기자
    입력 2020.09.16 18:06 | 수정 2020.09.16 19:09

    "日, 기본적 가치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
    "새 내각과 적극 협력해 과거사 문제 슬기롭게 극복"
    아베 총리 내외, 文대통령 내외에 이임 서한 보내
    文대통령, 쾌유 기원하는 서한 아베 전 총리에게 발송

    스가 요시히데 일본 신임 총리가 16일 중의원에서 새 총리로 선출된 직후 일어서 의원들의 박수를 받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신임 일본 총리에게 서한을 보내 취임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에게 "재임 기간 중 한일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자"는 뜻을 전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문 대통령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측의 적극적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스가 신임 총리 및 새 내각과 적극 협력해 과거사 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경제·문화·인적 교류 등 제 분야에서 미래 지향적이고 호혜적으로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16일 꽃다발을 안고 도쿄 총리관저를 떠나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강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은 건강 문제로 급작스럽게 사임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에게 따뜻한 마음을 담은 서한을 보내 그간 한일관계 발전을 위한 아베 전 총리의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쾌유와 건강을 기원했다"고 전했다.

    아베 전 총리와 부인 아키에(昭恵) 여사는 전날(15일)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내외에게 재임 기간 중 소회를 담은 이임 서한을 각각 보냈다. 문 대통령이 아베 전 총리에게 보낸 서한은 이날 발송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