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청 찾아 울분 토한 노래방 업주들… “왜 우리가 고위험시설이냐”

조선비즈
  • 이은영 기자
    입력 2020.09.16 17:16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노래방 영업 제한이 장기화하자 이에 반발하는 업주들이 16일 오후 질병관리청 앞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16일 오후 고위험시설로 지정돼 영업하지 못하는 노래방 업주들이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청 정문 앞에서 정부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수도권 노래연습장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질병관리청 정문 앞에서 가진 회견에서 "(고위험시설 지정으로) 노래방에 세 차례나 영업정지 처분을 내려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받고 있다"며 정부에 손해배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노래방 업주들은 ‘죄 없는 1만6000 노래연습장, 강제적 행정명령 억울하다’ ‘노래방 방역 세계 1등 영업 제한 웬 말이냐’ 등이 적힌 현수막과 손팻말을 들고 "차별적으로 명령하고 안 닫은 업종, 덜 닫은 업종 무차별적으로 현금주기" "지원말고 배상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비대위는 "정부가 존재하지 않은 시설별 위험도 평가지표 점수를 기준으로 노래연습장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해 막대한 금전적 정신적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며 "방역당국은 위험도 지표의 6가지 항목별 점수와 채점 기준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노래방은 6가지 위험지표 중 ‘활동도’ 외에 걸릴 것이 없다"며 "정부가 정한 7대 방역 수칙 이행 후 노래방 확진자는 0명"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방역 당국은 지난 14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완화했다. 이에 따라 PC방은 한 달만에 다시 문을 열게 됐고 프랜차이즈 카페, 빵집 등은 실내 취식이 가능해지는 등 영업 제한이 풀렸다. 그러나 노래방은 여전히 고위험시설로 분류돼 영업 중단 상태를 이어오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비대위는 질병관리청을 방문해 집합금지명령 피해 호소문을 전달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