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고랭지 사과 팝니다”… 판로 막힌 수해농가 지원

조선비즈
  • 박현익 기자
    입력 2020.09.16 15:39

    판로 막힌 수해지역 농가 응원하는 쇼핑라이브 16일, 23일 진행

    /네이버
    네이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잦은 태풍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해지역 중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수해 농가 응원’ 쇼핑 라이브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수해 농가를 돕는 쇼핑 라이브는 이달 9일 1차가 진행됐으며 이달 16일과 23일 두 번 더 열릴 예정이다.

    1차 라이브에서는 가평 농원의 홍로 사과를 소개했다. 라이브 전날 예고 페이지에서만 1400박스가 판매 돼 긴급 물량을 확보했고 라이브 당일 추가 준비한 수량까지 모두 판매됐다. 총 3500박스가 판매돼 8000만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2차 라이브는 16일 오후 4시 강원도 양구 농원에서 진행된다.
    해발 500m에서 자란 양구 홍로 사과를 판매하면서 사과즙·사과식초 증정 이벤트도 준비됐다.

    3차 라이브는 23일 오후 4시 충남 천안 농원에서 열리며, 거봉 포도와 샤인머스켓을 판매한다.

    쇼핑라이브 담당 송재훈 리더는 "코로나19와 태풍 등 연이은 어려움을 겪는 지역 SME(중소상공인)이 쇼핑 라이브를 통해 온라인 판로를 개척하고 나아가 지역 경제까지 활성화되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