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국토부 고위 인사가 자진사퇴 요구"

조선비즈
  • 박성우 기자
    입력 2020.09.16 15:23

    "(자진사퇴 안하면) 해임 건의 하겠다고 해"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진 사퇴 요구를 받았지만, 이를 거절하자 정부가 해임 건의 절차를 추진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구 사장은 16일 인천공항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달 초 국토부 고위 관계자를 면담하는 자리에서 갑작스런 자진 사퇴를 요구받았다"며 "바로 나갈 수 없다면 지금처럼 해임 건의를 하겠다고 했다"고 했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지난달 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 사장은 "나갈 땐 명분이 필요한데 해임건의안이 무엇이 있는지 물었더니 감사 건을 얘기했다"며 "1년 전 태풍 대처 문제와 2월에 있었던 직원 직위해제 건이 전부인데, 그것으로 해임한다고 하니 당혹스러웠다"고 전했다.

    이어 "저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어진 것"이라며 "왜 이렇게 다급하게 나가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어 복잡한 직고용 문제에 대해 어느 정도 틀을 잡고 스카이72 이슈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4300억원의 공항 적자 문제 해결 등 후임 사장에게 큰 부담이 안되도록 내년 상반기에 물러나가겠다는 절충안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구 사장은 국토부가 이러한 절충안도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구 사장은 "당장 자진 사퇴는 저로서는 생각할 수 없고 (국토부가) 그것마저도 ‘노’를 하니까 일이 여기까지 온 것"이라며 "모든 게 불과 일주일이 걸렸다"고 했다. 그는 "그만둬야 하는 사유를 모르겠다"면서 "법에 의한 해임 조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구 사장은 여러차례 구설수에 오르면서, 국토부의 감사를 받아 왔다. 우선 지난해 10월 태풍 미탁이 북상할 때 구 사장의 행적이 논란이 됐다. 당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국정감사를 진행하면서 철도, 도로, 공항 등 태풍 관련 공공기관 기관장은 현장 대응이 중요하다며 국감장을 떠나도록 했다. 하지만 당일 구 사장이 인천공항 주변이 아닌 경기도 안양의 자택 부근 식당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 구 사장은 사내 인사와 관련해서도 직원들의 반발을 샀다. 구 사장은 인사의 공정성 문제를 지적한 한 직원의 사내 메일 발송에 대해 "CEO의 인사권을 조롱하고 인격을 모독했다"며 해당 직원을 직위해제했다. 회사 로고 교체를 두고도 카피 논란이 일기도 했다.

    국토부는 최근 구 사장의 해임 건의안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다. 기재부는 이달 중순쯤 공공기관 운영위원회(공운위)를 열고 구 사장의 해임안을 처리할 방침이다. 공운위에서 해임안이 결의되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해임을 정식 건의하고, 문 대통령이 이를 결재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