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염병 보험 위한 통계 모델 개발된다

조선비즈
  • 이상빈 기자
    입력 2020.09.16 12:00

    보험개발원이 코로나19 등 신종 전염병 빈발에 따라 보험보장의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이번달부터 전염병 위험평가 모델 개발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모델 개발까지는 1년가량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사망이나 실손의료 등은 보험으로 보상되지만 영업중단이나 여행 취소·중단, 행사취소 등은 보험으로 보장하는 경우가 드물다. 보험을 개발하려면 과거에 일어났던 사건에 대한 통계 수치나 이를 추정할 수 있는 통계 모델이 있어야 하는데, 전염병의 경우 갖춰져 있지 않기 때문이다.

    조선DB
    보험개발원은 태풍과 홍수, 호우모델을 개발한 경험을 살려 감염병 위험평가 모델을 개발하고, 보험업계 및 감독당국과 협의해 그 모델에 기반한 보험상품을 설계해 보장 사각지대를 줄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외국에서는 이미 전염병 모델을 만들어 보험상품 개발이나 보험회사 리스크관리, 팬더믹(감염병 세계적 유행) 채권 발행 등에 활용 중이다.

    2018년 재보험사인 뮌헨리(Munich Re)와 보험 중개회사인 마쉬, 보험모델 개발사인 메타바이오타(Metabiota)가 협력해 개발한 전염병 전용 보험은 전염병으로 기업이 제대로된 영업을 하지 못하는 경우 이를 보상하는 상품으로, 주로 숙박과 여행, 항공, 스포츠 업계 등을 대상으로 판매됐다.

    2006년 다른 재보험사인 스위스리(Swiss Re)는 생명·건강보험 포트폴리오에 대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위해 팬더믹 모델을 자체 개발했다. 지속적인 모델 개선을 거쳐 스위스 감독당국에서 지급여력 평가를 위한 내부모형으로 승인받아 활용되고 있다.

    2017년 월드뱅크는 대(對)재해모델 전문회사인 에어 월드와이드의 ‘에어 팬더믹 모델(Air Pandemic Model)’을 이용해 팬더믹 채권 3억2000만달러 어치를 발행하고 팬더믹 발생 빈곤국에 지원했다.

    보험개발원은 전염병 모델 개발에 1년의 시간을 들일 것으로 봤다. 해외사례 조사나 논문 리서치, 데이터 확보 등 2개월을 쓰고, 바이러스 특성 정의 파트 설계 및 방역 등 사회적 대응파트 설계, 손해액 예측 파트 설계 등 세부 모듈 설계 및 개발에 7개월이 소요된다. 이렇게 만든 모듈의 정합성을 검증하고 보완하는데 3개월을 더 쓴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보험개발원은 2015년부터 경험통계까 부족한 자연재해에 대한 위험평가 모델을 개발해왔다"며 "금융당국도 보험산업의 위험관리 역량 제고를 위해 감염병과 같은 대재해 위험평가 모델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한 만큼 시장의 보장수요에 부합하도록 모델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