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상반기 카드론 2조4000억원 늘었다

조선비즈
  • 송기영 기자
    입력 2020.09.14 12:00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국내 전업계 카드사의 카드론이 상반기 2조4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이 전분기 대비 0.3%(1조3000억원) 줄어든 424조7000억원을 보였다고 14일 밝혔다.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은 269조4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0%(2조8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상반기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 증가율이 7.4%였던 것과 비교하면 저조한 증가율이다. 법인카드 이용액은 전분기 대비 3조8000억원(5.1%) 감소했으며, 체크카드 이용액도 0.3%(3000억원) 줄었다.

    표=금융감독원 제공
    반면 카드대출은 증가했다. 상반기중 카드대출 이용액은 53조원으로 전년 동기(52조3000억원) 대비 1.4%(7000억원) 증가했다. 특히 카드론 이용액이 25조4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0.5%(2조4000억원) 증가했다. 현금서비스 이용액(27조6000억원)은 5.7%(1조7000억원) 줄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불경기에 자영업자나 은행권에서 대출을 받기 어려운 중·저신용자들이 카드론 대출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카드론은 주로 신용등급 3∼6등급의 중·저신용자들이 이용한다. 카드론은 고객의 신용도에 따라 한도가 사전에 정해져 있어 별도 심사를 받지 않고 바로 대출을 받을 수 있지만, 금리가 연 10% 중후반에서 연 20%로 비싸다. 반면 당장 다음달 갚아야 하는 현금서비스는 이용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

    카드대출 증가세로 상반기 카드사들은 실적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상반기 8개 전업카드사의 순이익(IFRS 기준)은 1조1181억원으로 전년 동기(9405억원) 대비 18.9%(1776억원) 증가했다. 가맹점 수수료 수익은 945억원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 신용카드 발급매수(누적)는 1억1253만매로 전년 동월말(1억 870만매) 대비 3.5%(383만매) 증가했다. 지난해 상반기 신용카드 발급매수 증가율은 6.3%였다.

    금감원 관계자는 "카드사의 건전성 지표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향후 원리금 상환유예 종료에 대비해 연착륙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