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연, 크리스퍼 뛰어넘는 유전자 가위 찾았다

조선비즈
  • 김윤수 기자
    입력 2020.09.10 12:00

    김대식 박사팀, ‘염기교정 유전자 가위’ 성능·정확성 세계 첫 입증

    김대식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박사./생명연 제공
    국내 연구진이 크리스퍼 가위보다 활용성이 뛰어날 것으로 평가받는 차세대 유전자 가위의 성능을 세계 최초로 확인했다.

    김대식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유전체교정연구센터 박사 연구팀은 ‘Cpf1 기반 염기교정 유전자 가위’의 성능과 정확성을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연구성과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지난달 13일 게재됐다.

    유전 정보는 DNA 속 4개의 염기 아데닌(A)·티민(T)·시토신(C)·구아닌(G)이 특정한 순서로 나열돼 있는 ‘염기서열’ 속에 들어있다. 염기서열이 잘못되면 유전 질환이 생길 수 있다. 크리스퍼 가위는 이러한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문제되는 염기서열을 잘라내는 기능을 하지만, 잘못된 염기를 정상적인 염기로 교체하지는 못한다.

    염기교정 유전자 가위는 이를 보완해줄 것으로 기대받아 왔지만 사람의 의도대로 정확히 작동하는지는 전혀 밝혀지지 않아 사용에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자체 개발한 절단 유전체 분석 기법을 통해 염기교정 유전자 가위의 정확성을 확인했다. 이를 토대로 유전자 가위의 정확성을 더 높이는 데도 성공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염기교정 유전자 가위가 유전자 치료 연구에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박사는 "유전자 및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고부가가치 농축산물 품종 개량 등에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