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바이젠셀, 면역세포치료제 R&D 업무협약 체결

조선비즈
  • 장윤서 기자
    입력 2020.09.08 09:46 | 수정 2020.09.08 09:56

    보령제약 안재현 대표(좌)와 바이젠셀 김태규 대표(우)가 체결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보령제약 제공
    보령제약과 바이젠셀이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다양한 면역세포치료제의 성공적 개발과 상업화를 촉진할 계획이다.

    바이젠셀은 보유중인 3가지 면역세포치료 플랫폼기술 ‘바이티어(ViTier)’, ‘바이메디어(ViMedier)’, ‘바이레인저(ViRanger)’에 대한 조기 개발, 발매 후 마케팅, 글로벌시장 진출, 생산시설 구축 등 상업화에 힘을 얻게 됐다.

    보령제약(003850)은 고혈압 신약 카나브 개발 및 상업화를 성공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바이젠셀과 함께 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신약개발에 시너지효과를 일으키는 한편, 항암 분야 신약파이프라인 및 포트폴리오를 확대함으로써 매출 증대를 기대 할 수 있게 됐다.

    현재 바이젠셀이 보유한 플랫폼 기술은 항원 특이 세포독성 T 세포(CTL)를 이용한 맞춤형 T세포치료제다. 표적항원과 환자에 최적화돼 종양세포만을 살해하는 종양살해 T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 '바이티어(ViTier)', 범용 면역조절 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 '바이메디어(ViMedier), 범용 T세포치료제로 다양한 유전자 탑재가 가능한 고기능성 범용 세포-유전자 복합치료제 플랫폼 기술 '바이레인저(ViRanger)가 있다.

    바이젠셀은 바이티어 플랫폼 기술을 이용해 EBV(Epstein-barr virus) 양성인 NK/T 세포 비호지킨 림프종을 직접 공격/제거하는 기능을 가진 세포치료제에 대한 국내 임상2상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 플랫폼 기술을 이용해 급성골수성 백혈병을 직접 공격·제거하는 기능을 가진 치료제 파이프라인인 ‘VT-Tri-A’에 대한 1상 IND를 신청했으며, 거대세포바이러스(CMV) 항원 및 공통종양항원에 특이적인 세포치료제인 ‘VT-Tri-II’를 정부에서 지원을 받아 교모세포종 치료제로 개발중이며 올해 임상1상 IND를 신청할 계획이다.

    바이메디어 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이식편대숙주질환(GVHD)에 대한 면역억제 세포치료제인 ‘VM-001’이 올해 중 임상1상에 진입할 예정이다.

    안재현 보령제약 대표는 "바이젠셀의 앞선 플랫폼 기술력은 항암분야 뿐 아니라, 다양한 질환에서 치료성과를 향상 시킬 것"이라며 "우수한 임상적 가치를 지닌 바이오신약 개발이 더욱 가속화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는 "임상 과제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만큼 이번 보령제약과의 협업은 난치질환 퇴치를 위한 세포치료제 개발을 선도해 나가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젠셀은 내년 기술특례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올해 안으로 기술성 평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