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신약 벤처 온코크로스, 165억원 투자 유치

조선비즈
  • 장윤서 기자
    입력 2020.09.03 17:52 | 수정 2020.09.03 18:00

    신약 벤처기업 온코크로스는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 지앤텍벤처투자 등으로부터 165억원 규모 투자를 받는 시리즈B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4일 밝혔다.

    2015년 설립된 온코크로스는 임상 단계에 진입한 이후 신약후보물질이나 시판돼 안전성이 검증된 기존 약물을 타깃으로 하여 제약회사들과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온코크로스는 지난 1월 제일약품(271980)과 계약을 맺고 인공지능 신약 플랫폼으로 제일약품 신약후보물질인 ‘JPI-289’의 신규 적응증을 찾아 개발을 진행하기로 했다. 지난 6월에는 근감소증 신약 후보물질 ‘OC-501/504’를 한국파마에 기술이전하는 등 제약사들과 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온코크로스 관계자는 "‘OC-501/504’는 AI를 이용해 선정된 약물로 동물실험 검증까지 마친 후 제약회사에 기술이전된 최초 국내 사례"라면서 "임상이 성공적으로 진행된다면 전세계에서도 가장 먼저 승인되는 AI신약 가운데 하나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 유치에는 마그나인베스트먼트,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 아이디벤처스, 에스엠시노기술투자, 우신벤처투자, 이베스트투자증권, 지앤텍벤처투자, 하나금융투자, 한빛인베스트먼트(가나다 순) 등 시리즈A 라운드 기존 기관투자자들이 대부분 후속 투자에 참여함은 물론 나우아이비캐피탈, 비전크리에이터, 산은캐피탈, KB증권 등이 재무적 투자자(FI)로 합류했다.

    온코크로스는 이번에 투자받은 자금으로 라이선스인 계약을 통해 바이오벤처·제약사로부터 신약 파이프라인을 신규로 확보하고, 보유중인 주요 파이프라인들의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온코크로스 시리즈B 투자를 리딩한 지앤텍벤처투자 정인혁 상무는 "온코크로스는 독자적인 빅데이터 분석 및 AI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면서 "종양내과 전문의인 김이랑 대표를 포함, 약학, 화학, 생물학, 바이오인포메틱스 등을 전공한 우수한 인력이 있는 회사라 향후 훌륭한 AI/빅데이터 기반 신약개발회사로 발전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이랑 온코크로스의 대표는 "금번 투자 유치를 통해 회사의 역량을 키워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는 대표적인 AI 신약 벤처기업으로 성장하겠다"며, "향후 AI플랫폼을 이용해 희귀질환과 난치성 질환으로 고생하는 많은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치료제를 개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