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2027년까지 드론·미래차 기업에 2000억 투자

입력 2020.09.03 11:00

국토교통부는 10대 국토교통 유망 산업의 혁신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하는 ‘국토교통 혁신펀드’에 올해 100억원을 시작으로 오는 2027년까지 정부 예산 2000억원을 출자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국토교통 유망 산업 가운데 하나인 드론./연합뉴스
국토교통 혁신펀드가 투자할 10대 국토교통 유망 산업은 ▲스마트시티 ▲그린리모델링 ▲자율주행차(미래차) ▲드론 ▲자동차 애프터마켓 ▲스마트건설 ▲스마트물류 ▲프롭테크(부동산과 기술의 결합) ▲공간정보 ▲철도부품 등이다.

국토부가 올해 100억원을 출자한 국토교통 혁신펀드의 이름은 ‘패스파인더 국토교통혁신 투자조합’이다. 이 펀드는 170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정부 예산이 100억원, 나머지 70억원은 민간 자금으로 조성됐다.

그간 국토교통 분야 투자 환경은 열악했다. 중소기업벤처부에 따르면 2018년 기준 헬스케어 등 20개 4차 산업혁명 분야에 대한 벤처투자 금액 중 자율차, 드론, 스마트시티 등 국토교통 분야 투자는 전체의 2.3%에 불과했다.

강주엽 국토부 정책기획관은 "펀드는 디지털·그린 뉴딜 등 국토교통 분야의 혁신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성·기술성을 갖춘 중소벤처기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면서 "투자 유치를 희망하는 기업들은 펀드 운용사인 패스파인더에이치로 문의하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