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매출 절반이 내점고객... '거리두기 2.5단계'에 외식업계 '비상'

조선비즈
  • 민서연 기자
    입력 2020.08.28 16:53

    수도권 프랜차이즈 카페 포장·배달만 가능… 음식점 밤 9시 이후엔 배달만
    자영업자들도 패닉… "치킨·호프집 피해 클 것"

    정부가 수도권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준하는 방역 강화 조치에 나서면서 외식업계가 다시 패닉에 빠졌다. 오는 30일 부터 식당에선 저녁 9시 이후엔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프랜차이즈 카페는 매장 내 음료 섭취를 금지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조치 중인 21일 서울의 한 카페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이용객과 착용하지 않은 이용객이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수도권에 대한 2단계 거리두기를 유지하되 위험도가 큰 집단에 한층 더 강화된 방역조치를 30일 0시부터 9월 6일 24시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소재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 제과점은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또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관리, 시설 내 테이블 간 최소 1~2m 유지 등의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수도권 내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은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매장 내 음식·음료 섭취가 전면 금지되고, 포장과 배달만 허용된다. 커피를 포장해 갈 때에도 출입자는 방문명부를 작성하고 마스크를 착용해야하며 ,이용자 간 최소 1~2m의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 앞서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발효되며 영업을 중단했던 뷔페형 레스토랑의 경우 영업 중단 기한이 내달 6일까지로 1주일 늘었다.

    이에 따라 관련 업체들은 비상대책회의에 들어가는 등 대응에 나섰다. 특히 영업 중단이 길어진 뷔페와 매장 이용 제한으로 매출 감소가 예상되는 카페업계의 당혹감이 컸다. 카페업계의 경우 내점고객이 절반 이상을 차지해, 이번 조치로 인한 매출 감소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한 외식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어 정부 조치가 납득은 가지만, 급작스러운 고강도 조치가 부담인 것도 사실"이라며 "향후 운영방침에 대해 내부적으로 회의를 진행 중"이라고 했다.

    프랜차이즈 카페인 스타벅스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맞춰 방역 강화에 나선다. 정부 방역지침인 수도권 매장 내 음료 섭취 금지와 함께 고객 출입명부를 운영한다. 또 9월 1일 시행 예정이던 버디 캠페인 이벤트를 무기한 연기한다.

    올반·노브랜드 버거 등을 운영하는 신세계푸드도 정부 지침에 따른 방역강화에 나선다. 뷔페형 레스토랑인 올반과 보노보노는 기존 임시휴업을 정부 지침에 따라 1주일 연장하고, 휴게음식점인 노브랜드버거와 일반음식점인 쟈니로켓, 베키아에누보, 데블스도어는 오후 9시까지 영업하며, 프랜차이즈형 카페인 오슬로와 스무디킹은 포장 또는 배달로 운영된다.

    프랜차이즈 커피업체 한 관계자는 "최근 카페에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에 대한 언급이 나오면서 대응책을 마련 중이었다"며 "이미 배달 인프라 등은 충분히 구축해 둔 상태로 정부 지침에 맞게 운영할 것"이라고 했다.

    음식점과 호프집 등을 운영하는 수도권 자영업자들도 비상이 걸렸다.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 사장은 "일반음식점까지 고강도 거리두기 대상에 포함될 줄 몰랐다. 지금도 장사가 어려운데 매출이 더 떨어질 것"이라고 하소연 했다.

    이철 한국외식업중앙회 국장은 "워낙 중차대한 상황이니 3단계로 격상시키지 않은 것은 다행이지만, 소상공인들의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특히 오후 9시 이후가 주 운영 시간이었던 치킨과 호프집의 피해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