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초등돌봄 강화, 저소득·코로나 의료진 가정 자녀 우선"

조선비즈
  • 김은영 기자
    입력 2020.08.27 20:39 | 수정 2020.08.27 21:37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수도권 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면 전환한 가운데, 교육부가 맞벌이 가정·저소득·한부모 가정 등 돌봄이 꼭 필요한 대상을 최우선으로 돌봄을 제공하기로 했다.

    교육부가 2학기 초등돌봄 운영안을 발표했다./조선DB
    교육부는 27일 출입기자단을 대상으로 한 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의 '2학기 초등돌봄 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다음 달 11일까지 유치원과 초·중·고교(고3 제외)에서 원격 수업이 전면 실시됨에 따라 돌봄 수요가 급증한 상황에서 안전한 돌봄을 위해 돌봄 우선순위를 정하기로 했다. 돌봄이 필요한 맞벌이·저소득·한부모 가정과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자녀를 대상으로 돌봄 서비스가 우선 제공된다. 수용 범위를 초과할 경우 저학년 맞벌이 가정이 최우선 순위다.

    돌봄을 우선 수용하지 못하는 경우 학교별 신청자 대기 명부를 작성하는 등 단위 학교의 여건에 따라 점진적으로 수용 인원을 확충한다. 또 학교별 인력이나 공간을 최대한 확보해 방과 후 학교 강사, 퇴직 교원 등 교육청별 자체 인력풀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전교생이 원격수업을 하는 경우 방과 후 학교 강사 등을 활용해 원격학습 도우미를 지속 운영하고, 보조 인력을 활용해 일상 소독, 발열 체크 등 돌봄교실 운영을 돕는다. 도서관, 컴퓨터실, 특별실 등 교내 활용 가능한 공간을 돌봄 공간으로 확보하거나, 재배치해 저학년을 먼저 돌봄교실에 배정한다. 고학년은 도서관 등 특별실을 주로 활용한다.

    또 전면적인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학교에 대해서는 등교해 원격수업을 받는 돌봄 학생들에게 학교 급식 제공하기로 했다. 돌봄교실당 인원은 10명 내외로 유지해 방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돌봄 학생을 위한 급식은 원칙적으로 학교 급식으로 하도록 방침을 정했다"며 "상황이 급박해 일시적으로 돌봄 학생에게 도시락을 제공하는 학교가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정규 급식으로 하도록 교육청에 안내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