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준비한 경축사 원고 접고 "김원웅 기념사, 결코 동의할 수 없다"

조선비즈
  • 손덕호 기자
    입력 2020.08.15 16:10

    원희룡 "이런 기념사 또 보내면 광복절 경축식 원점에서 검토"
    김기현 "민주당 친일파 후손엔 면죄부를 주고 친일 청산 운운"
    김근식 "김원웅, 공화당 공채로 민정당까지 당료 근무…부역자인가"

    미래통합당이 15일 김원웅 광복회장의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시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서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면서 불쾌감을 드러내며 광복절 행사가 파행했다. 김기현 의원은 "깜냥도 안 되는 광복회장의 망나니짓"이라고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연합뉴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제주시 조천체육관에서 열린 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률근 광복회 제주도지부장이 대독한 김 회장의 기념사를 문제삼았다. 김 회장의 기념사는 "이승만은 친일파와 결탁했다" "안익태는 민족반역자" "대한민국은 민족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 등의 내용이었고, 김 지부장은 이 기념사를 그대로 읽었다.

    그 뒤 연단에 올라온 원 지사는 미리 준비했던 경축사 원고를 접고 "김원웅 광복회장님, 우리 국민 대다수와 제주도민들이 결코 동의할 수 없는 매우 치우친 역사관이 들어가 있는 이야기를 기념사라고 광복회 제주지부장에게 대독하게 만든 이 처사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도지사로서 결코 동의할 수 없다는 걸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원 지사는 "김일성 공산군대가 대한민국을 공산화 시키려고 왔을 때 목숨 걸고 나라를 지켰던 군인과 국민들이 있다."며 "그 분들 중에는 일본 군대에 복무했던 분들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전쟁에서 나라를 지킨 그 공을 우리가 보면서 역사 앞에서 공과 과를 겸허하게 우리가 보는 것"이라며 "오늘의 선진 대한민국을 만든 데에는 많은 분들의 공이 있었고, 과도 있었다"고 했다.

    원 지사는 "지금 (광복) 75주년 맞은 이 때에 이편저편 나누어서 하나만이 옳고 나머지는 모두 단죄되어야 한다는 시각으로 우리 역사를 조각 내고 우리 국민을 다시 편가르기 하는 그런 시각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이런 식의 기념사를 또 보낸다면 저희는 광복절 경축식의 모든 행정집행을 원점에서 검토하겠다"며 "특정 정치 견해의 집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김기현 의원. /연합뉴스
    김기현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편향된 역사관을 가진 김원웅 광복회장은 이승만 전 대통령을 이승만이라 칭하며 모욕하고, 보수세력을 매국노 이완용에 빗대기도 했다"며 "참을 수 없는 모욕을 느낀다"고 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 민주당에서 5선을 한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을 거론하며 "민주당에 차고 넘치는 친일파 후손들에 대해선 면죄부를 주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앞세워 반일 이슈로 자신의 배를 채운 윤미향 의원 같은 사람도 심판하지 못하는 주제에 어디에 대고 친일 청산 운운하는 건가"하고 했다.

    김 의원은 "문 정권은 말로만 반일을 내세웠을 뿐, 위안부 문제 해결에 한 발짝도 더 나은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며 "말로만 반일한다고 외치고 국내정치용 쇼만 하는 무능한 정부에 대해 날카로운 지적을 하는 것이 광복회장이 해야 할 더 시급한 과제임을 기억하라"고 말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 /연합뉴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김 회장이 과거 공화당, 민정당에 몸담았던 과거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페이스북 글에서 "진보진영이 저주해마지 않는 박정희의 공화당에 공채 합격해서 전두환의 민정당까지 당료로 근무한 김원웅, 한나라당 창당에 참여해 한나라당 후보로 당선된 김원웅의 역사는 어떻게 지우시겠느냐"며 "친일 잣대만으로 이승만을 비난하고 안익태를 민족반역자로 저주한다면, 독재 잣대만으로 김원웅은 부역자로 비난받아야 한다"고 썼다.

    김 교수는 또 "친일청산의 가치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대한민국의 건국과 호국의 정당성을 부정할 수는 없다"며 "그 잣대만으로 현대사를 평가하면 김 회장은 김일성을 찬양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옹호하게 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