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노트20 사전예약량... 갤노트10의 90% 달해"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20.08.14 14:43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시리즈의 사전예약 판매량이 117만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일주일간 진행한 갤럭시노트20 사전예약 판매 결과 전작인 갤럭시노트10의 동일 기간 대비 약 90% 수준이다. 이는 2018년에 출시한 갤럭시노트9와 동일 기간 기준으로 비교하면 약 1.6배 많은 수준이다.

    KT의 갤럭시노트20 광고모델인 블랙핑크 제니가 갤럭시노트20을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11일간 진행했던 갤럭시노트10은 사전 판매량이 약 130만대에 달해 갤럭시 플래그십 예약 판매량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었다.

    당시에는 이통사의 5G 가입자 유치 경쟁이 심화함에 따라 불법보조금 ‘대란’을 기대하는 소비자가 사전예약에 몰렸었다. .

    모델 별로는 갤럭시노트20 울트라가 65%, 갤럭시노트20이 35%의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이번 사전예약 판매에서는 자급제 물량의 비중이 기존 10% 수준에서 10% 중반대로 전작 대비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예약 판매된 모델은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미스틱 브론즈 색상이다. 이 모델은 삼성전자 홈페이지, 쿠팡 등 자급제 채널에서 출시 첫날 완판된 바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