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소프트뱅크의 반전…'역대 최대 적자→역대 최대 흑자'

조선비즈
  • 이다비 기자
    입력 2020.08.11 20:41

    지난 1~3월 사상 최악의 적자를 기록했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이 지난 4~6월에는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손마사요시(孫正義·한국 이름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그룹은 11일 올해 4~6월 연결 결산 기준으로 순이익 1조2557억엔(약 14조원)을 냈다고 발표했다. 이는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순이익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9% 늘었다.

    로이터 연합뉴스
    앞서 소프트뱅크그룹은 올해 1~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맞물려 대규모 투자손실을 봤다. 이 기간 소프트뱅크는 1조4381억엔(약 16조원)에 달하는 적자를 기록했다. 이 분기 적자 규모는 일본 기업 사상 최대 규모였다. 이 규모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도쿄전력 홀딩스의 1~3월 적자 1조3872억엔을 넘어섰다.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은 미국의 대형 통신사 T모바일 주식 매각 이익과 주식시장 회복 등이 소프트뱅크그룹이 기사회생할 수 있게된 이유로 꼽았다.

    교도통신은 1~3월 막대한 손실을 냈던 펀드 사업이 주식시장 회복으로 투자 손익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T모바일 주식 매각 이익도 4219억엔이다. 자회사였던 스프린트가 지난 4월 T모바일과 합병해 이익 7364억엔이 계상됐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NHK는 소프트뱅크가 재무 개선을 위해 T모바일 주식을 매각해 이익 규모를 크게 늘렸다고 평가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