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태풍 상륙했는데 휴가 떠난 장세용 구미시장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20.08.11 17:39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이 집중호우가 오는 와중에도 4박 5일간 휴가를 떠나 시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11일 구미시에 따르면 장 시장은 구미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10일부터 5일간 여름 휴가를 떠났다.

    장세용 구미시장/연합뉴스
    호우에다 태풍 '장미'까지 겹쳐 구미시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한 상황이었으나 이를 외면했다는 지적이다.

    지난 6~11일 집중호우가 내리자 시는 매일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침수된 도로와 맨홀 등을 응급복구했다.

    장 시장이 휴가를 떠난 10일에는 집중호우로 덕산교와 구미교 네거리 차량 통행이 제한되고 낙동강과 구미천 수위가 급상승하기도 했다. 구미는 9일부터 11일 오전 8시까지 평균 강우량은 98㎜를 기록했고, 11일에도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구미시 관계자는 "환경부 장관이 13일 대구취수원 구미 이전과 관련해 구미를 방문할 예정이어서 12일 시청에 잠깐 나올 예정이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