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금호타이어 광주·곡성공장 조업 차질

조선비즈
  • 정민하 기자
    입력 2020.08.08 16:50

    광주와 곡성에 사업장을 둔 금호타이어가 폭우로 조업에 차질을 빚었다.

    금호타이어 광주공장에 밀려든 흙탕물. /연합뉴스
    8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인한 안전사고를 우려해 이날 광주와 곡성 공장의 오전 근무자 전원이 퇴근하고 조업을 일시 중단했다.

    황룡강과 인접한 광주공장에서는 강물 수위가 높아지면서 공장 내부로 흙탕물이 밀려들었으나 누전·설비파손 등 추가 피해는 없었다.

    곡성공장에서는 인접 도로가 불어난 물에 잠기면서 근로자들의 퇴근길이 한때 지연되기도 했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누전이나 여러 호우 피해를 우려해 예방 차원에서 오전 근무조만 퇴근하도록 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