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의정부고 '관짝소년단' 흑인 분장에 "불쾌한 행동"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20.08.06 16:51

    아프리카 가나에서 온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학생들이 졸업사진을 찍으면서 흑인 분장을 한 데 대해 불쾌감을 나타냈다.

    오취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는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오취리는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며 "제발 하지 말라. 문화를 따라 하는 건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다"며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게 가장 좋다"고 덧붙였다.

    오취리가 지적한 사진은 최근 촬영한 의정부고의 졸업사진이다. 학생들은 최근 유튜브에서 크게 화제가 된 '관짝소년단'을 흉내냈다. '방탄소년단'과 '관짝'의 합성어인 관짝소년단은 상여꾼 역할을 하는 동시에 춤을 추는 가나 상조회사 직원들을 가리킨다.

    이는 가나의 독특한 문화로, 장례를 치를 때 밝은 음악을 틀고 춤을 추는 등 분위기가 흥겨워야 고인이 좋은 곳으로 갈 수 있다는 내용이다. 오취리는 학생들이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하면서 얼굴을 검게 칠하자 흑인 비하라고 지적한 것이다.

    방송인 샘 오취리/인스타그램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