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호선 연장' 하남선 1단계 구간 8일 개통... 강남까지 47분

입력 2020.08.04 11:00

하남 미사지구와 풍산동, 서울도심을 잇는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1단계(상일동역 ~ 하남풍산역) 구간이 오는 8일 첫 운행을 시작한다.

하남선 1단계 구간은 5호선 종착역인 상일동역에서 미사역을 거쳐 하남풍산역까지 총 3개 정거장 4.7㎞를 오가는 전철노선으로, 2015년 착공 후 5년 5개월 만에 개통했다. 사업비는 총 6226억원이 투입됐다.

차량은 8량 1편성으로 출퇴근시간에는 10분 내외, 평시에는 12~24분 간격으로 운행하며, 정차시간을 포함한 속도는 시속 약 40㎞이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7일 미사역 대합실에서 개통행사를 진행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현장 인원을 최소화하고 유튜브 생중계를 진행한다.

국토부
운행시간은 하남풍산역 출발 기준으로 평일 오전 5시 35분부터 다음날 오전 0시 1분까지, 주말은 오전 5시 38분부터 오후 11시 40분까지다.

상일동역에서 하남풍산역까지는 6분 10초가 소요되며, 천호역과 잠실역에서 환승하면 하남풍산역에서 강남역까지 47분 안에 진입이 가능하다. 특히 중심 상권에 위치한 미사역에는 자전거 820대를 주차할 수 있는 환승센터와 함께, 스마트 모빌리티 및 물품을 자유롭게 보관할 수 있는 144개의 다목적 보관함이 설치됐다.

이우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광역시설운영과 과장은 "하남선을 이용하면 하남풍산역을 기준으로 강남역까지 47분 만에 갈 수 있게 됐다"며 "하남선 1단계 구간의 개통으로 하남시민의 대중교통 이용 환경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라고 했다.

한편 하남선 사업은 기존 서울지하철 5호선 상일동역 에서 하남검단산역을 잇는 총연장 7.7㎞, 정거장 5개소인 노선이다. 이번 1단계 개통 구간에 이어, 올해 12월 2단계까지 모두 개통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