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4인가구 '기준 중위소득'은 487만6290원… 2.68% 인상

조선비즈
  • 이종현 기자
    입력 2020.07.31 20:10

    기초생활보장제도를 비롯한 복지사업의 수급자 선정기준으로 쓰이는 '기준 중위소득'이 내년에 올해보다 2.68% 인상된다.

    보건복지부는 31일 제60차 중앙생활보장위원회를 열고 2021년도 기준 중위소득과 급여별 선정기준 및 최저보장 수준을 결정했다. 기준 중위소득은 국민 가구소득의 중간값으로 국내 모든 가구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가구의 소득을 말한다.

    내년도 기준 중위소득은 4인가구 기준으로 487만6290원으로 결정됐다. 올해보다 2.68% 인상됐다. 1인가구는 182만7831원, 2인가구는 308만8079원, 3인가구는 398만3950원, 5인가구는 575만7373원, 6인가구는 662만8603원으로 결정됐다.

    내년도 생계급여는 가구 소득이 중위소득의 30% 이하일 때, 의료급여는 40%, 주거급여는 45%, 교육급여는 50% 이하일 때 각각 지급된다. 4인가구 기준으로 월소득이 146만3000원 이하면 생계급여를 받을 수 있고, 195만원이하면 의료급여, 219만4000원 이하면 주거급여, 243만8000원 이하면 교육급여를 각각 받을 수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분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국제통화기금(IMF) 경제 위기 상황에서 기초생활보장제도를 마련해 위기에 대응했듯이 이번에는 한국판 뉴딜 고용사회안전망의 핵심으로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기준 중위소득 산출방식 개편 등으로 해결방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