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뮤직, 9월부터 전면 유료화…月 7900원

조선비즈
  • 박현익 기자
    입력 2020.07.31 17:59 | 수정 2020.07.31 18:13

    유튜브뮤직 유료화 함께 ‘유튜브 프리미엄’은 9500원으로 인상

    유튜브의 음악 스트리밍 전문 서비스 '유튜브 뮤직'이 9월부터 전면 유료화된다.

    구글은 31일 이용자들에게 메일을 보내 "9월 2일부터 유튜브 뮤직이 한국에서 유료 구독 서비스로 제공된다"며 "이미 국내 제공되는 ‘유튜브 프리미엄 멤버십’을 구독하거나 9월 2일 출시되는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멤버십’을 구독해야만 유튜브 뮤직을 사용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지금까지는 무료 가입자도 광고가 붙긴 하지만, 유튜브 뮤직으로 제약 없이 음악을 들을 수 있었다. 그러나 9월2일부터는 월 7900원(부가세 포함 8690원)의 유튜브 프리미엄 멤버십이나 신설되는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멤버십을 구독해야 이용할 수 있다.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멤버십 가격도 월 7900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유튜브뮤직 프리미엄 출시와 함께 기존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을 월 9500원(부가세 포함 1만450원)으로 인상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9월 이전 기준으로 기존에 유튜브 프리미엄을 구독하던 이용자들에 대해서는 요금을 인상하지 않고 월 7900원 그대로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구글은 "멤버십 회원이 아닌 경우 위 일자부터는 유튜브 뮤직에서 음악 콘텐츠를 스트리밍할 수 없지만, 유튜브에서는 계속해서 광고와 함께 무료로 음악 콘텐츠를 스트리밍하실 수 있다"고 했다.

    유·무료를 합친 유튜브 뮤직 국내 사용자는 100만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