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DA, 다음주 코로나 혈장치료 승인 가능성

조선비즈
  • 민서연 기자
    입력 2020.07.30 09:01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빠르면 다음주 중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혈장치료를 긴급 승인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코로나19 백신을 시험하고 있는 연구원. /연합뉴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9일(현지 시각)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FDA가 코로나 19환자 치료에 완치자의 혈장을 긴급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하는 방안을 거의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승인은 빠르면 다음주에 나올 수 있으며 다만 FDA가 최종 결정을 보류할 가능성도 있다.

    혈장은 혈액에서 혈구를 담고 있는 액체로, 전체 혈액의 55% 정도를 차지한다. 혈장 치료는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추출해 다른 환자에게 주입하는 방식으로, 에볼라, 인플루엔자 같은 전염병에 이미 적용돼왔다.

    혈장치료의 긴급 사용이 승인된다면 코로나19 치료의 속도가 빨라지고 범위도 확대될 수 있다. 현재는 미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치료로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유일한 치료제다.

    FDA는 전염병 대유행 같은 긴급 상황에서 특정 치료의 안전성, 효용성을 확인한 뒤 긴급사용을 승인한다. 승인을 받은 치료는 메디케어(고령자 의료지원), 메디케이드(저소득층 의료비 지원)로 포함될 수 있다.

    WSJ는 입증된 코로나19 치료제가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 일부 병원과 의사는 연구 또는 동정적 사용을 명분으로 입원 환자들에게 혈장치료를 처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FDA는 이와 관련한 언급을 즉각 내놓지는 않은 상황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