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스마트공장 업그레이드' 제조업 AI 제조 플랫폼 구축한다

조선비즈
  • 최락선 기자
    입력 2020.07.23 10:30

    정부가 한국판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제조업 인공지능(AI) 중소벤처 제조 플랫폼(KAMP)을 구축한다. 기존의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을 한 차원 높이겠다는 것이다.

    중소기업벤처부는 23일 제1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1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인공지능(AI)·데이터 기반 중소기업 제조혁신 고도화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전략은 공장 내에 머물러 오던 스마트공장의 데이터를 마이데이터로 전환하여, 생산성 향상은 물론 데이터가 수익을 창출하는 ‘마이제조데이터’ 시대를 열겠다는 계획을 담고 있다.


    AI 중소벤처 제조 플랫폼 구조도(안)./중기부
    중기부는 스마트공장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저장·분석·활용해 중소기업의 AI 중소벤처 제조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데이터를 활용해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하는 AI 표준모델을 50개 구축하고, 전문가 컨설팅과 실증 서비스도 제공한다.

    2025년까지 최첨단 ‘5G+AI 스마트공장’을 1000개와 디지털 클러스터 20개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스마트 제조 주요기술을 향상하고, 테스트베드 등 실증 인프라를 체계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중소기업 계약학과에서 AI 전문인력을 1만5000명을 양성하고, AI 스타트업 발굴과 자금 지원도 강화한다.

    AI·데이터 기반의 제조혁신 거버넌스도 확립한다. 데이터에 기반한 중소기업 제조혁신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제조혁신 관련 법률을 제정하고 하반기 중 민관합동 사업단을 출범시킬 예정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인공지능 중소벤처 제조 플랫폼은 스마트공장에서 생성되고 있는 제조데이터를 활용하고, 그 이익을 데이터 생산 제조기업에 환원하는 ‘마이제조데이터’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