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 장윤정, 선수 폭행 일삼아"… 故 최숙현 사건 추가 폭로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20.07.22 16:06

    최숙현 선수 동료들, 일제히 장 선수 처벌 1순위로 꼽아
    "장윤정 꿈에 나오면 악몽… 다른 선수시켜 폭행 지시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팀 장윤정 주장의 가혹행위가 추가로 드러났다. 고(故) 최숙현 선수를 비롯한 추가 피해자들은 장 선수를 처벌 1순위로 꼽았다.

    경주시청 출신 피해자들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 참석해 장 선수의 폭행 사실을 일제히 폭로했다. 이날 장 선수는 연락두절로 청문회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2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 참석한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가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한 피해자는 이날 "장윤정이 기분에 따라서 선수 폭행을 일삼았다. 선수들은 잘못을 모르고 잘못하다고 했다. 경주시청 팀은 장윤정 분위기 주도 하에 돌아갔다. 선수들은 어떻게든 장윤정에게 잘 보이려 했다"고 증언했다.

    이어 "아직도 장윤정이 꿈에 나오면 악몽이라고 생각할 만큼 두렵다. 장윤정이 처벌 받았으면 좋겠다"며 "가해자들은 기억 못할 수 있지만, 피해자들은 평생 트라우마다. 지금이라도 장윤정이 사죄를 해서 엄중한 처벌이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른 피해자는 "스무살 때인 2016년 (개인) 보강 운동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자 숙소에 불려갔다. (그곳에서) 장윤정이 남자 선배를 시켜서 각목을 갖고 오게 했다. 벽에 기대서 10대를 맞았다"고 증언했다.

    당시 이 피해자를 각목으로 때린 남자 선배 선수도 이 자리에 참석해 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장윤정이 나에게 시켜서 선수를 때리게 했다. 별것도 아닌 개인 운동 안 했다는 이유로 (폭행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때리지 않았다면 어떻게 됐을 것 같냐"는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선 "때리지 않았다면 (나도) 그 자리에서 왕따를 당하고, 심한 폭언으로 정신이 피폐해질 정도로 심한 고통을 느끼게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 김 감독과 장윤정은 피해자들과 상반된 주장을 하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팀닥터라 불렸던 운동처방사 안주현 씨를 주 가해자로 지목하고 있다. 경주시체육회에 제출한 자필 진술서에서 장 선수는 "운동처방사 안주현 씨를 유일한 가해자로 지목하며, "(김규봉 감독과 내가) 최대 피해자다"라고 주장했다.

    장 선수는 "두 얼굴의 안주현 처방사에게 속았다. 우리는 피해자다"라며 "2019년 뉴질랜드에서 안주현 선생이 (최숙현 선수를) 때리고도 김규봉 감독에게 '장 선수가 최숙현 선수를 괴롭혔다'라고 보고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