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14일 '택배 없는 날'…文대통령 "택배 늦어져도 함께 행복했으면"

조선비즈
  • 손덕호 기자
    입력 2020.07.18 15:30

    "택배기사님 휴식과 재충전 시간 응원해달라"
    택배노조, '택배 없는 날' 지정 요구…CJ대한통운 등 참여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택배업계가 8월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결정한 것에 대해 국민들에게 "8월14일 하루, 택배를 기다리지 않고 (택배)기사님들이 휴식과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고 했다.

    지난 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8월 14일을 택배없는 날로 지정하라'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인증샷 찍기 대국민운동 동참 및 택배노동자에게 휴가티켓 전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메시지를 통해 "택배기사의 발걸음이 가벼울수록 집 앞에 놓일 택배에도 행복한 마음이 담기고 코로나 극복도 빨라질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택배가 조금 늦어지더라도 함께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메시지에서 "8월 14일은 택배기사님들이 쉬는 날"이라며 "전국택배연대노조는 택배기사들의 휴식을 위해 오래도록 노력해왔다. 어제 드디어 통합물류협회가 수용하면서 8월 14일이 사상 최초로 '택배 휴가의 날'이 됐다"고 전했다. "택배산업이 시작된 지 28년 만에 이뤄진 일"이라는 언급도 했다.

    코로나 사태로 온라인 쇼핑이 급성장하면서 택배 물량도 늘었다. 문 대통령은 "'생활 속 거리두기'가 잘 될수록 택배기사님들은 더 바빠졌고, 그 사이 세 분의 기사님이 과로로 세상을 떠났다"며 "코로나 극복의 주역으로 의료진과 함께 택배기사들의 노고를 우리 모두 기억했으면 한다"고 했다.

    택배연대노조는 코로나 사태로 택배 물량이 급증해 택배 기사들의 휴식이 시급하다며 '택배 없는 날' 지정을 요구해 왔다. 이에 따라 택배사들이 가입한 한국통합물류협회는 8월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정했고, CJ대한통운과 한진, 롯데, 로젠 등 4개 택배사가 참여하기로 했다. 8월 15일은 광복절이고 16일은 일요일이기 때문에, 택배기사들은 최장 사흘간 휴식할 수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