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박지희 아나, 박원순 피해자에 “4년 동안 뭐하다 이제서야…”

조선비즈
  • 박현익 기자
    입력 2020.07.15 22:04 | 수정 2020.07.15 22:12

    피해자 향해 "처음부터 신고했어야 한다면서 왜 못했나"
    ‘백선엽 장군 모욕 논란’ 노영희 변호사와 TBS 프로그램 진행

    /박지희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서울시가 운영하는 TBS TV 시사 교양 프로그램 '뉴스공장 외전-더 룸'을 진행하는 박지희 아나운서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 여성에 대해 "4년 동안 뭘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세상에 나서게 됐는지 궁금하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박 아나운서는 14일 오후 ‘청정구역 팟캐스트 202회 1부’에서 방송 도중 "본인이 (박 시장이) 서울시장이라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신고를 하지 못했다고 했다"며 "처음부터 신고를 했어야 한다고 얘기를 하면서도 왜 그러면 그 당시에 신고를 하지 못했나 저는 그것도 좀 묻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4년 동안 도대체 뭘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이런 식으로 김재련 변호사와 함께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도 궁금하다"고도 했다.

    /청정구역 팟캐스트 캡처
    박 아나운서의 발언 이후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는 "2차 가해다" "믿기지 않는다" "서울시 어용방송 TBC 아나운서답다"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박 아나운서는 TBS에서 노영의 변호사, 박지훈 변호사와 함께 시사 프로그램 ‘뉴스공장 외전-더 룸’을 진행하고 있다. 노 변호사는 최근 고(故) 백선엽 장군 모욕 논란으로 물의를 빚기도 했다.

    노 변호사는 지난 13일 MBN 뉴스와이드 패널로 나와 백선엽 장군에 대해 "저분이 6·25 전쟁에서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쏘아서 이긴 그 공로가 인정된다고 현충원에 묻히느냐"고 했다. 이 발언이 논란이 되자 노 변호사는 이날 사과를 하고 그동안 맡아왔던 시사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