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과 데이터 결합"... 데이터댐 등 디지털 뉴딜에 58.2조 투입

입력 2020.07.14 14:56 | 수정 2020.07.14 16:45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58조2000억원을 투입해, 디지털 경제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댐 구축 등 디지털뉴딜을 추진한다. 모든 산업을 데이터댐에 쌓여 있는 데이터와 묶어, 4차 산업혁명시대의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데이터 수집→표준화→가공→결합 고도화 등 데이터 생태계의 전 분야에 걸친, 데이터 경제 촉진에 앞장서겠다는 목표다.

뉴딜은 미국 제32대 대통령 루스벨트가 대공황 극복을 위해 추진했던 정책으로, 댐이나 다리 건설 등 대규모 토목 공사가 대부분이었다. 미국의 ‘후버댐’이 대표적인 사례다. 한국형 뉴딜은 우리나라의 강점인 ‘디지털’을 중심으로 하는 이른바 ‘21세기형 뉴딜’이라는 게 정부 측 설명이다.

정부가 도서관처럼 공공데이터와 인공지능 데이터를 빌려 쓸 수 있는 빅데이터 도서관을 구축한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도서관의 모습 /조선DB
디지털 뉴딜은 ▲D.N.A. 생태계 강화 ▲교육 인프라 디지털 전환 ▲비대면 산업 육성 ▲ SOC 디지털화 등 4개의 큰 축으로 추진된다. 정부는 디지털 뉴딜을 통해 국가 산업 재편과 디지털 강국의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31조9000억원을 투입해 D.N.A. 생태계 강화에 나서기로 했다. 여기서 D는 데이터(DATA), N은 네트워크(NETWORK), A는 인공지능(AI)을 말한다. D.N.A.의 핵심인 빅데이터 도서관에는 14조80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데이터와 AI를 ‘필요할때 빌려쓰자’는 컨셉을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병원·약국 정보를 알려주는 ‘굿닥’ 앱의 경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API)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부동산 실거래가를 알려주는 ‘호갱노노’ 앱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API를 통해 거래 데이터를 얻고 있다.

정부는 6조4000억원을 투입해 금융·환경·문화·교통·헬스케어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30개 분야의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14만개 규모의 공공데이터를 개방하기로 했다. 또 AI 학습용 데이터 1300종도 구축한다. 학습 데이터에는 법률·특허 등 정형적 데이터 뿐만 아니라, 사물·움직임·소리 등 비정형적 데이터까지 포함된다.

또 정부는 9조7000억원 투입해, 매년 5대 핵심 서비스·산업에 대한 ‘공동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플랫폼에 올라와 있는 각종 솔루션들은 정부기관이면 누구든지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할 방침이다. 또 국가망을 5G와 클라우드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이다. 올해 5개 기관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20년에는 전부처로 확대된다.

민간 기업과 군, 경찰, 관세청 등 치안·방역 기관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군장병 의료영상 AI판독, 감염병 예측, 불법복제판독, 범인검거 지원 등 7대 플래그십 과제를 추진한다.

정부는1·2·3차 산업 5G·AI 융합 확산을 위해 14조8000억원을 투입한다. 우선 정부가 AI 솔루션 이용권을 발급해, 중소·벤처기업들이 서비스 개발 과정에 이용권을 활용해, 원하는 기업의 AI솔루션을 무상으로 빌려 쓸 수 있도록 ‘AI 바우처’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디지털뉴딜 세부 예산내용 /기재부
정부는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산업 육성과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를 위해 10조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올해 말까지 전국 20만개 초중고 교실에 고성능 와이파이를 설치하고, 온라인교육 플랫폼을 구축한다. 도서·벽지 등 인터넷 미설치 마을 650곳에도 초고속 인터넷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또 온라인 강의 활성화를 위해 전국 39개 국립대의 노후서버와 네트워크 장비 등도 전면 교체된다. 16만개 중소기업이 원격근무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3000억원 규모의 바우처를 지급할 계획이다. 이 밖에 교통, 수자원, 공동구, 재난대응 등 4대 핵심시설에 4400억원을 투입해 ‘정보통신기술(ICT)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한다.

정부 관계자는 "기업이 각종 데이터를 수집하려면 막대한 비용과 시간이 투입돼야 하고, 정보 접근의 한계로 사실상 서비스 개발이 어려웠다"며 "빅데이터 도서관은 정부가 데이터를 수집·관리하고, 이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앱)이나 서비스가 개발되면서, 국민의 혜택이 더욱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