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정책국장 "트럼프, 틱톡·위챗 사용금지 할 수도"

조선비즈
  • 이현승 기자
    입력 2020.07.13 09:01 | 수정 2020.07.13 09:05

    美, 틱톡·위챗 ‘중국 공산당 스파이 행위’ 의심
    아마존, 직원에 틱톡 사용금지 했다 번복 "中 공산당 힘 보여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산 스마트폰 앱 틱톡(TikTok·짧은 동영상 공유 앱)과 위챗(WeChat·메신저 앱)을 미국에서 사용금지 할 수도 있다고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12일(현지 시각)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산 SNS앱인 틱톡과 위챗을 미국에서 사용금지 할 수 있다”고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12일(현지 시각) 말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날 나바로 국장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산 소셜미디어 앱 틱톡과 위챗에 대해 강한 행동을 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틱톡과 위챗을 사용금지 하는 방안도 배제할 수 없다"며 "만약 틱톡이 미국 회사로 분리 되더라도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정보통신(IT) 업체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틱톡은 10대들 사이에서 특히 인기가 높다. 미국에서만 4000만명이 사용하고, 전 세계 이용자는 8억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챗도 중국 최대 IT기업인 텐센트홀딩스가 소유하고 있으며 중국에서 가입자가 가장 많은 소셜미디어·메시지·결제 플랫폼이다.

    미 행정부와 의회는 틱톡이 가입자의 정보를 중국 공산당에 넘기는 이른바 스파이 행위를 오랜기간 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코로나로 심화된 미중 갈등이 최근 IT분야로 옮겨 붙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미 행정부가 틱톡을 미국에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는 방안을 고려중"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틱톡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며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미 대형은행 웰스파고는 직원들에게 '안보상 우려'가 된다는 점에서 최근 업무용 스마트폰에서 틱톡을 지우라고 요구했다. 아마존은 10일 직원들에게 틱톡을 지우라고 했다가 이후에 이 지시가 실수 였다고 번복했다.

    나바로 국장은 아마존의 이런 결정이 "중국 공산당이 미국 기업들에게 갖는 힘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틱톡은 미국이 제기하는 정보 스파이 행위에 대한 의혹을 거듭 부인하고 있다. 중국 본사와의 연계성을 약화시키기 위해 현재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뉴욕, 영국 런던, 아일랜드 더블린, 싱가포르에 둔 사무실을 더 많은 국가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나바로 국장은 "틱톡이 디즈니 임원 출신인 케빈 메이어를 최고경영자(CEO)로 임명하는 등 과거 화웨이가 했던 방식을 그대로 하고 있다"며 "하지만 미국인 꼭두각시(American Puppet)를 두는 건 큰 도움이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